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황석영 신간 장편 '철도원 삼대' 간담회 취소…"잠자다 늦게 깨"

최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관련 일정 많아…전날도 행사 참석
창비 측 "작가 본인도 많이 놀라…진심으로 죄송해한다"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0-05-28 15:09 송고 | 2020-05-29 10:54 최종수정
황석영 소설가가 13일 오전 광주 북구 광주문화예술회관 내 '님을 위한 행진곡' 창작터 표지석 앞에서 미소 짓고 있다. 황씨는 당시 전남대학교 재학생이던 김종률씨가 쓴 곡에 백기완의 시 '묏비나리'를 차용해 임을 위한 행진곡 가사를 완성했다. 2020.5.13/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소설가 황석영(77)이 28일 신간 장편소설 '철도원 삼대'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 잠을 자다가 참석하지 못해 행사가 취소되는 해프닝(촌극)이 벌어졌다.

출판사 창비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는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창비서교빌딩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황석영이 잠을 자다 뒤늦게 깨는 바람에 참석하지 못해 행사가 취소됐다.

창비 측은 이날 아침부터 연락이 닿지 않던 황석영의 거처인 전북 익산에 사람을 보냈다. 황석영은 간담회 시작 시간 무렵에 문 두드리는 소리가 나 잠에서 깬 것으로 알려졌다.

© 뉴스1
창비 측은 황석영이 간담회 전날인 지난 27일 광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관련 행사를 마치고 거처로 돌아왔으며, 최근 이와 관련한 일정이 많았다고 밝혔다. 이에 황석영이 연로한 만큼 체력적으로도 힘들었을 것이란 전언이다. 

창비 관계자는 "황석영 작가 본인도 많이 놀랐고, 진심으로 죄송해하고 있다"며 "기자들과 직접 만나 사과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취소된 간담회는 6월2일 오전 11시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한편 '철도원 삼대'는 황석영이 5년 만에 낸 신작 장편으로, 철도원 가족을 둘러싼 방대한 서사를 통해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전후 그리고 21세기까지 이어지는 노동자와 민중의 삶을 다뤘다. 이 작품은 구상부터 집필까지 30년이 걸린 작가 필생의 역작이기도 하다.


lgir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