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부럽지' 전진 "승무원 예비 신부, 첫눈에 반했다"…♥스토리 공개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5-25 23:04 송고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캡처 © 뉴스1
결혼을 앞둔 신화의 전진이 '부럽지'에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에서는 전진이 출연해 예비 신부에 대한 얘기를 털어놨다.

전진은 MC들이 첫 만남을 물어보자 "예전에 친한 후배를 만나러 갔는데, 후배의 지인이라 알게 됐다"며 "쉽게 말해서 첫눈에 반했다"고 고백해 부러움을 샀다.

전진은 "행동 자체가 (예뻐서) 아직도 이런 사람이 있나 생각이 들었다. 직장 내에서도 여신, 천사라고 부른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진은 "휴대 전화에는 '행복할 내 여자'로 저장돼 있다"고 알렸다.

MC 장성규는 "스스로 결혼을 발표하셨지 않냐"라고 물었고, 전진은 "스스로 발표한 건 아니고 기자님이 발표해 주셨다"고 받아쳐 웃음을 샀다.

전진은 신화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얼마전 회의를 했는데 다 같이 '새신랑'이라고 해서 기분이 묘하더라"며 "축가 부탁을 아직 안했는데, 사회는 혜성이 형이 하겠다고 했다. 덕담은 구라 형이 흔쾌히 해준다고 했다"고 밝혔다.

한편 전진은 항공사 승무원인 연인과 오는 10월 결혼을 발표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