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불륜 여배우 탓 이혼' 선우은숙, 재회 이영하에 "자기야" 스킨십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5-25 14:04 송고 | 2020-05-26 11:09 최종수정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 '이혼해도 끝이 아니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배우 이영하와 선우은숙이 이혼 후 13년 만에 방송에 동반 출연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 '이혼해도 끝이 아니다' 편에는 13년 만에 재회한 이영하와 선우은숙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아들, 며느리와 함께 가족사진을 촬영했다.
두 사람은 이혼 이후에도 좋은 관계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는데, 두 사람은 손녀딸의 백일 사진 촬영을 맞아 스튜디오를 찾았고 이혼한 부부사이라고는 생각지 못할 정도로 서로에게 다정한 모습을 보여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선우은숙은 촬영장에 뒤늦게 도착한 이영하를 "자기야"라는 애칭과 함께 반갑게 맞았다. 또 입술에 묻은 음식물을 자연스럽게 닦아주는 등 스스럼없는 스킨십을 보여줘 다시 한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소파에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선우은숙이 이영하를 향해 "얼굴이 더 좋아졌네, 젊어졌다"고 덕담을 건네자 이영하는 쑥스러운 웃음을 짓기도 했다.

이혼한 부부임을 실감할 수 없는 이들의 다정한 모습에 스튜디오는 "두 분이 연애를 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내가 다 설렌다" "마치 드라마를 보는 것 같다"며 술렁였다.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 '이혼해도 끝이 아니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날 선우은숙은 재결합을 의심하는 출연자들의 눈초리에는 "이혼으로 가정이 깨진 것이지 가족은 깨진 것이 아니다"라고 조심스럽게 답하기도 했다.

앞서 선우은숙은 지난해 '동치미'를 통해 "남편의 여자 직장 동료 배우 때문에 헤어지게 됐다"라고 이영하와의 이혼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주위에서 저희 부부가 이혼 후에도 친구처럼 잘 지내는데 도대체 왜 헤어진거냐고 한다"고 운을 뗀 선우은숙은 "인터넷에 찾아보면 바람을 피웠네 어쨌네, 인터넷을 안 볼 정도로 소문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또 헤어짐의 단초를 제공한 직장 동료 여성에 대해서는 "여자가 불륜을 저지르면서 우리 부부가 시달렸는데, 나중에는 내가 이야기를 지어낸 것처럼 오해를 받았고 그때 내 편이 되어주지 않고 아무말도 하지 않던 남편 이영하에게 서운해져 별거를 시작했고 1년 뒤 이혼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 여성은 자신의 직장 동료이기도 했고, 즉 배우다" 라고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MBN 예능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 '이혼해도 끝이 아니다'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한편 이영하와 선우은숙의 다정한 모습을 지켜보던 아들 이상원과 며느리는 속마음 인터뷰를 통해 "부모님의 재결합을 원치 않는다"며 "적당한 거리감은 집안에 평화를 준다"고 말했다. 또 "어머니가 얼른 남자친구를 만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1977년 영화 '문'과 드라마 '행복의 문'으로 데뷔한 이영하는 1978년 KBS특채로 데뷔한 선우은숙과 드라마 '젊은 느티나무'에 함께 출연하면서 인연을 맺었고, 선우은숙의 나이가 스물셋이었던 1981년 결혼해 2007년까지 부부의 연을 맺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