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대전, '10명' 제주에 3-2 대역전승…3경기 무패 행진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0-05-23 18:01 송고 | 2020-05-23 18:06 최종수정
대전 하나 시티즌의 윤승원이 23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올 시즌 K리그2(2부리그)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제주 유나이티드와 대전 하나 시티즌의 첫 번째 맞대결에서 대전이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대전은 23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에서 윤승원의 역전 결승골로 3-2 승리를 기록했다.

이로써 대전은 2승1무(승점7)로 한 경기를 덜 치른 부천FC1995(2승‧승점6)를 제치고 선두에 올랐다. 제주는 3경기 연속 승리를 거두는데 실패, 1무2패(승점1)로 9위에 머물렀다.

홈팀 제주가 전반 18분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아길라르가 왼쪽 측면에서 골문 앞으로 보낸 공이 대전 수비수 몸에 맞고 튀어 오르자 공민현이 몸을 날리면서 바이시클 킥으로 슈팅, 대전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0분 제주의 주민규가 김영욱의 도움을 받아 한 골을 더 넣으면서 제주는 올 시즌 첫 승을 챙기는 듯 했다.

그러나 대전은 무너지지 않았다. 대전은 후반 13분 조재철이 파울을 당하면서 얻은 페널티킥을 안드레가 골로 연결, 추격을 시작했다.

여기에 후반 24분 제주 이창민이 퇴장을 당하면서 대전은 수적인 우위를 앞세워 공세를 높였다. 결국 후반 35분 제주 골문 앞 혼전상황에서 박진섭이 득점에 성공,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분위기를 가져온 대전은 결국 후반 42분 역전에 성공했다. 왼쪽 측면에서 이규로가 시도한 크로스를 윤승원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 역전골을 기록했다.  

대전은 경기 막판 이어진 제주의 공격을 차분하게 막아내면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는데 성공했다. 반면 제주는 2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면서 초반 부진이 이어졌다.


dyk060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