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故 노무현 11주기 추도식에 범여 총집결…한명숙 前총리도 참석

코로나19 여파로 규모 축소, 온라인 생중계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도 야당 대표로서 4년만에 추도식 참석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2020-05-23 08:00 송고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씨가 유족을 대표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9.5.23/뉴스1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다. 

이번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규모가 축소됐다. 지난해 10주기 추도식은 2만명 상당이 참석한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노 전 대통령과 재임 시절이 겹치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올해 추도식은 노 전 대통령 유족을 비롯해 노무현재단 운영진과 각 정당 대표, 정부 인사 등이 110명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서거 11주기 추도식은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를 주제로 진행된다.

추도사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낭독한다. 권양숙 여사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대표 헌화와 분향한다.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이해 노무현재단에서 특별 제작한 영상 '노무현의 리더십'과 시민 207명이 함께 부르는 특별 영상 '2020 시민합창-대통령과 함께 부르는 상록수'도 상영된다. 

추도식은 국민의례, 묵념, 추도사, 특별 영상 상영, 이사장 감사인사, 상록수 특별 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된다. 행사는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입법부 인사로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이해찬 민주당 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정당 대표들이 참석한다. 2015년 새누리당 당시 김무성 대표, 2016년 정진석 원내대표 이후 보수 야당 당대표가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은 4년만이다.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김태년 원내대표, 박주민·박광온·설훈·김해영·남인순·이형석 최고위원,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강훈식 수석대변인, 김성환 비서실장이 자리한다. 이낙연 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도 참석한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초청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초 결심대로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지난 2017년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노무현 대통령, 당신이 그립고 보고 싶다. 하지만 저는 앞으로 임기 동안 노 전 대통령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며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방자치단체장으로는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인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이재명 경기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노무현재단에서는 유시민 이사장을 비롯해 윤태영·이광재·전해철·정영애·천호선 이사 등이 참석한다. 

이외에도 최근 '한만호 비망록'으로 다시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도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할 예정이다. 한 전 총리는 이 자리에서 자신의 정치자금 수수 사건과 관련, 검찰의 진술조작 의혹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간략히 자신의 입장을 밝힐 생각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주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전원은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seei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