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與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재조사 압박에 靑 "입장 낼 사안 아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2020-05-22 16:05 송고
2015년 8월 불법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한명숙(당시 71) 전 총리가 서울 여의도 국회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실에서 재판 결과와 관련한 심경을 밝힌 뒤 문재인 당시 당 대표와 서로 마주보고 있다. /뉴스1  DB© News1 오대일 기자

청와대는 22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 "청와대가 입장을 낼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쨌든 논란이 진행되고 있는 것은 보고 있지만 그에 대해 청와대가 입장을 낼 사안은 아니라는 데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진술 조작 가능성을 높다고 보고, 향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대상으로도 올릴 수 있다며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전날 KBS는 고(故)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와의 2011년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당시 한씨는 취재진에 자신의 검찰 진술이 허위였고 검찰이 의도적으로 시나리오를 짰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검찰 진술이 조작이었다는 한씨의 주장은 1심에선 받아들여졌지만 항소심에선 한씨의 검찰진술의 신빙성을 인정했다. 한씨도 위증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silverpap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