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日 코로나 신규확진 38명…아베 "감염자 줄고 있다"

NHK 집계, 1주째 100명 밑돌아…'과소집계' 지적도
히로시마·이와테 등 18개 단체장 "PCR검사 늘려야"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20-05-22 08:44 송고 | 2020-05-22 09:56 최종수정
21일 오후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이 해제된 일본 교토부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여성이 길을 걷고 있다.   © AFP=뉴스1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보건당국 집계상 1주일째 100명을 밑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일본 정부는 21일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비상사태) 선언' 발령 지역에서 오사카(大阪)부을 비롯한 간사이(關西) 지방 3곳을 추가 해제하는 조치를 취했으나, 각 지방에선 코로나19 확진자의 '과소집계' 가능성을 이유로 진단검사(PCR검사)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2일 NHK가 일본 후생노동성과 각 지방자치단체 발표를 종합한 데 따르면 전날 하루 일본 전역에선 모두 3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보고됐다.

이에 따라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요코하마(橫兵)항에 입항했던 국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712명을 포함해 모두 1만7230명이 됐다. 사망자는 크루즈선 탑승자 13명을 포함해 812명이다.

NHK 집계 기준으로 일본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11일 72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추세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지자체) 중 39곳의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한 이달 14일엔 딱 100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고, 15일부턴 26~57명의 추이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21일 오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긴급사태 선언 발령 지역을 기존 8곳에서 수도 도쿄도를 비롯한 5곳으로 줄였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1일 오후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아베 총리는 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14일 이후 우리나라(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감염자 수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면서 "최전선에서 전력을 다해주고 있는 의료종사자들에게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 동시에 국민들의 외출자제 등 협력에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아직 긴급사태 선언이 유지되고 있는 도쿄도 등 나머지 5개 지역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등을 감안해 오는 25일 선언 해제 여부를 결정할 예정. 아베 총리는 "지금 같은 상황이 계속된다면 다음주 전면 해제가 가능하지 않겠냐"고도 말했다.

그러나 국내외 전문가들은 여전히 "일본의 코로나19 진단검사(PCR검사) 건수가 주요국들에 비해 현저히 적다"는 이유로 일본 정부가 이처럼 코로나19 사태 '출구전략'을 서두르는 데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도쿄도의 경우 코로나19 확진자 47명(사망자 5명 포함)이 통계에서 누락된 사실이 이날 추가로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히로시마(廣島)·이바라키(茨城)·이와테(岩手)현 등 18개 광역단체장들도 이날 "PCR검사 대상에 무증상자를 포함시켜 하루 10만~20만명 규모로 대폭 늘릴 필요가 있다" 등의 내용을 담은 제안서를 정부에 제출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이와테현은 일본 당국 집계상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 모두 '0명'을 기록하고 있는 곳이다.

일본 후생성 자료를 보면 지난 20일까지 일본 전역에서 PCR 검사를 받은 사람은 전날보다 3295명 늘어난 26만157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반면 한국의 21일 0시 기준 코로나19 검사자 수는 78만8684명으로 일본의 3배가 넘고, 누적 확진자는 1만1122명, 사망자는 264명이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기존 PCR검사를 보완하기 위해 의료종사자나 밀접접촉자를 대상으로 항원검사도 실시하기로 결정했지만, 일각에선 오히려 이 같은 '2중 검사' 체계 때문에 "일선 의료현장의 부담만 커질 것"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다.


ys417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