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레이노병' 조민아 "모든 위험한 순간들 넘겨"…건강해진 근황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5-22 08:02 송고 | 2020-05-22 08:20 최종수정
조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건강해진 근황을 공개했다.

조민아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 사진 한 장과 함께 "호르몬 이상 때문에 4년 가까이 복용하던 약을 주치의 선생님의 권유로 끊고 한동안은 몸이 급격히 안 좋아지는 듯했어요. 길에서 쓰러진 적도 있고 자다가 과호흡 후 호흡이 일시정지된 걸 데리고 살던 동생이 발견해서 119에 신고했던 적도 여러 번이고요"라며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조민아는 "그 모든 위험한 순간들을 다행히 무사히 넘겼습니다. 개인적으로 힘든 일도 겪었지만 더 깊어지고 성숙한 사람이 되라는 가르침으로 받아들여 하루하루 긍정의 에너지로 살아가고 있어요"라고 알렸다.

또한 조민아는 "자가면역질환은 어쩌면 죽을 때까지 노력해야하는 나와의 싸움일지도 모릅니다. 괜찮아졌다고 생각하는 순간 또 다른 데가 아파오고 이상 증상이 왔던 지난 순간들이 떠오른다"며 "'이런 나'라도 외면하지 않고 받아들이는 것부터가 나를 사랑하는 것의 실천이라 생각합니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도 아픈 몸과 외로운 마음으로 스스로와 싸우고 있을 환우분들께 힘내자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늘 응원하고 있어요. 혼자가 아닌 우리는 함께 입니다"라며 자신과 비슷한 병을 앓고 있는 환자들을 응원했다.

조민아는 지난해 6월 레이노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레이노병은 차가운 것에 자극을 받을 때 손가락, 발가락 등 혈관이 수축해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키는 병이다.

이에 대해 조민아는 지난해 11월 "완치는 아니지만 각종 염증수치들이 검사 결과 정상으로 돌아오고, 위험한 고비들을 잘 넘겨 수술은 하지 않기로 했다"라는 글을 게시하며 근황을 전했다.

한편 조민아는 최근 남자친구와의 결별 소식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알리기도 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