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대북제재 강화 후 北교역…동남아 줄고, 중남미 늘고

VOA, 北 10대 교역국 70% 변경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2020-05-20 09:51 송고
7일 오전 경기도 파주 DMZ내에 위치한 대성동 마을회관 옥상에서 본 북한 기정동 마을 넘어 보이는 안개 낀 개성공단. 2020.1.7/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유엔의 북한 대북제재가 강화된 이후 북한의 교역 대상이 동남아시아 국가들에서 중남미 국가들로 바뀌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0일 전했다.

이날 VOA는 한국무역협회의 보고서와 과거 자료를 분석해 "유엔의 강화된 대북 제재 이후 북한의 10대 교역국이 70%가 바뀌었다"고 보도했다.

유엔의 대북 제재 강화 이후 북한의 지난 2019년 수출이 4년 전인 2015년보다 17분의 1로 줄어든 것과 더불어 교역국 추세도 달라졌다는 게 VOA의 설명이다.

2015년 기준 북한과 가장 교역이 활발한 10대국은 중국, 한국, 인도, 러시아, 태국, 필리핀, 파키스탄, 부르키나파소, 우크라이나, 트리니다드 토바고 순이었다. 그러나 지난 2019년 기준 중국, 인도, 러시아를 제외한 7개 나라가 바뀌었다.

새롭게 10대 교역국에 진입한 나라는 브라질, 코스타리카, 독일, 폴란드, 페루, 사우디아라비아, 짐바브웨였다. 동남아 국가들이 대북 제재 강화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지만 브라질 등 중남미 세 나라가 새롭게 진입했다. 그 중 브라질은 2018년에 대비 대북 교역량이 152.6% 늘어 3위를 차지했다.

그럼에도 2019년 중국과의 교역액이 북한 전체 교역액(29억5000만 달러) 중 95.2%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나머지 나라들의 대북 교역은 러시아를 제외하면 비중이 모두 1%를 밑돌았다.

제롬 소바쥬 전 유엔개발계획(UNDP) 평양사무소장은 "북한이 무역 등 경제를 회복시킬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은 한국, 서방국과 협력해 사회기반시설 구축 등 경제 체질을 바꾸는 것"이라면서 "비핵화 진전과 사회기반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해야 대외투자 유치와 교역 증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somangcho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