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하리수, 이태원 클럽 방문자들에 "모두 위해 검사 적극 협조하길"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5-13 10:25 송고
하리수 인스타그램 © 뉴스1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를 우려, 클럽 방문자들에 검사를 받을 것을 독려했다. 

하리수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한 사람 쯤이야 하고 생각 마시고 모두를 위해서 진단 검사 꼭 받으세요!"라며 "지금 검사 받으시면 익명보호 가능하다고 하니 적극적인 협조 바랍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하리수는 해당 글과 함께 정부가 배포한 포스터 사진도 올렸다. 포스터에는 "이태원 클럽·인근 방문자(4.30~5.5) 증상 없어도 진단검사 꼭 받으세요. 피검사자 신원에 대해서는 각별히 보안을 유지할 것입니다. 지역사회 안전을 위한 자발적 협조 부탁드립니다"라고 적혀 있다. 

최근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으나 해당 클럽을 방문한 성소수자들이 아우팅을 우려, 검사를 꺼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성소수자 방송인인 홍석천도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우팅에 대한 걱정이 크다는 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지금은 그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그리고 사회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란 글을 올렸다. 이어 "다행히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