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KIEP,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2.6%…전문가 'U자형 반등' 전망

2020년 세계경제 전망…종전 3.2%에서 5.8%p 하향조정
미국 -6.0%, 유로 -6.7%, 중국 2.2%

(세종=뉴스1) 박기락 기자 | 2020-05-12 14:00 송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올해 세계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6%의 역성장이 예측된다. 각국의 코로나19 봉쇄조치가 소비·투자·수출 등 총수요의 모든 요소를 급격히 둔화시키고 산업생산도 위축시키면서 세계경제에 큰 충격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12일 '2020년 세계경제전망(업데이트)'을 통해 올해 세계경제가 -2.6%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발표했던 성장률 전망치 3.2%에서 5.8%p(포인트) 하향 조정된 수치다.

◇올 세계경제 -2.6%…미국 -6.0%, 유로 -6.7%, 중국 2.2% 

국가별로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은 코로나19에 따른 봉쇄조치가 성장세를 급격히 둔화시키면서 재정건정선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신흥국은 하반기 회복세가 예상되지만 원자재 가격 추이 등 대외여건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전망치가 하향 조정됐다.

미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조치의 여파로 실물경제가 큰 폭으로 둔화되면서 2019년 대비 8.3%p 낮은 -6.0%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유로지역 주요국과 영국 역시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적극적 봉쇄조치 시행이 △급격한 소비위축 △역내외 수출둔화 △신규투자 감소 등이 하방 요인으로 이어지면서 지난해보다 8%p 이상 하락한 –7.3%(영국 -6.7%)의 성장률이 예측됐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도쿄올림픽을 연기한 일본은 전국을 국가긴급사태 대상지역으로 선포하면 △개인소비 위축 △투자감소 △대외여건 악화로 인한 수출감소 △자동차업계를 중심으로 한 생산감소 등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제 성장률도 지난해보다 6.9%p 하락한 -6.2%의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중국은 1분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활동 제약으로 급격한 하향세를 보였으나 △인프라 투자 확대 △유동성공급 확대 △소비촉진정책 시행 등으로 2분기 회복세에 이어 하반기 예년 수준을 회복하는 '브이(V)자' 반등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됐다. 그 결과 2019년 대비 3.9%p 하락한 2.2%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다른 나라보다 비교적 양호한 경제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관측된다.

인도는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성장 둔화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 봉쇄령까지 더해지면서 올해 3.3%p 하락한 2.0%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세계 교역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세계경기가 급격히 경색되면서 교역량이 전년대비 10% 이상의 감소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이 노동 공급과 소비자 접근을 물리적으로 제한하면서 과거 금융위기 수준 이상으로 경제활동을 위축시킬 가능성이 있어 파급력을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KIEP는 보건의료 품질과 접근성이 각국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취약성을 평가할 수 있는 주요인이지만, △서비스업 비중 △대외의존도 △정부부채 비율이 높은 국가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국 중에서는 프랑스가 세 개의 지표 모두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으며, 선진국 중에서는 미국, 일본, 영국이, 신흥국 중에서는 브라질, 베트남 등이 두 개의 지표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다른 국가의 대외수요에 대한 하방충격이 무역과 세계경제 공급망으로 이어져 대외의존도가 높은 국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외경제 전문가, 세계경제 회복세 U자형(67%)-V자형(17.2%)-L자형(10.3%) 

대외경제 전문가들도 코로나19의 확산이 세계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장기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KIEP 설문조사에 참여한 대외경제 전문가 58명을 대상으로 ‘향후 세계경제의 성장경로’를 예상하는 질문에 67.2%(39명)가 U자형이라고 응답했으며, V자형(10명, 17.2%), L자형(6명, 10.3%) 순으로 나타났다. 

U자형 성장을 예측한 전문가들은 세계경제가 산업과 경제구조에 근본적인 영향을 받아 충격이 비교적 오래 지속되다 구조조정을 거치면서 이전의 성장경로로 복귀할 것을 예측했다.

V자형 성장을 예측한 전문가들은 세계경제가 급속히 냉각됐지만 코로나 확산의 종식 이후에 빠르게 회복하면서 이전의 성장경로로 신속한 복귀를 점쳤다.

정철 KIEP 원장직무대행은 "지금의 경제 위기는 감염병과 관련이 있기 때문에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회복이 된다 하더라도 불안한 회복이 될 수 밖에 없다"며 "각국에서 위기 대응을 위한 재정 투입을 가속화하면서 일부 경제 회복을 기대할 수 있지만 감염병 재확산 불안이 해소되지 않으면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kirocker@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