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아는형님' 장민호, 무명시절 생활고 고백 "집 보증금 20, 월세 20"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5-09 21:38 송고 | 2020-05-09 22:17 최종수정
JTBC © 뉴스1
'아는 형님' 장민호가 무명시절 생활고에 대해 이야기했다. 

장민호는 9일 오후 9시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김희철이 "유비스라는 그룹이 있었다. 내가 이 노래 진짜 좋아했다"고 말하자 "김희철에게 감동받았던 적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제가 유비스라는 아이돌을 하면서 결과적으로 망했다. 희철이가 라디오에서 유비스 얘길 하면서 노래도 정확하게 부르고 틀어줬다. 속으로 '유명한 사람이 내 노래를 틀어주다니' 그때 기분이 좋았다"고 고마워 했다. 

장민호는 "1997년도에 아이돌로 데뷔해서 망하고 2004년에 발라드로 듀오로 데뷔했다가 망하고 2013년 트로트로 데뷔해 '남자를 말합니다'가 인기를 끌었다"고 그간의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또 장민호는 그간 생활고에 대해 "아이돌 끝나자마자 수영 강사를 시작했다. 그 뒤로는 긴 시간 생활고에 시달렸고 보증금 20에 월세 20에서 살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강호동은 "웬만한 무대는 안 떨리겠다"고 했고, 장민호는 "수많은 행사 결험들이 있다 보니까 떨리는 게 덜하다. 필살기가 여러가지가 있는데 메들리로 흥을 띄운다"고 말한 뒤 메들리 무대로 흥을 돋웠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