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계인 "아내에게 본 남편 따로 있었다"…과거 결혼사기 피해 고백

'인생다큐 마이웨이' 6일 방송서 공개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5-06 16:31 송고 | 2020-05-06 16:47 최종수정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 뉴스1
배우 이계인이 부인에게 결혼사기를 당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6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국민 배우 이계인이 출연해 굴곡진 인생 이야기를 꺼낸다.

1972년 MBC 5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연기자의 길을 걸어온 이계인은 터프한 외모와 특유의 목소리를 무기로 독보적인 연기 영역을 개척해왔다. 드라마 '수사반장'에서 '각종 범인'이라는 특이한 배역을 맡은 것을 시작으로, 이후 국민 드라마 '전원일기' '허준' '태조 왕건' '주몽' 등 걸출한 사극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명품 조연'으로 활약했다. 특히 드라마 '주몽'에서 '모팔모' 역할로 큰 인기를 얻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렇듯 대중에 꾸준히 사랑받아왔지만 이계인의 인생이 늘 빛나기만 했던 것은 아니다. 이계인은 과거 드라마 촬영 중 말에서 떨어져 건강이 안 좋아졌는데, 지난해 갑자기 집 마당에서 쓰러지며 8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아야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이계인은 척수수술 후 재활 중인 근황을 전했다. 이계인은 "집에서 쓰러졌을 때 몇 시간을 기어서 집 안에 (겨우) 들어갈 수 있었다"라며 당시 집을 방문한 친구 독고영재 덕분에 병원에 갈 수 있었던 아찔했던 상황을 떠올렸다.

또한 평생을 함께 하기로 한 부인에게 결혼 사기까지 당하며 큰 시련도 겪었다. 결혼한 아내에게 본 남편이 따로 있었고, 돈 때문에 이계인과 결혼을 한 것이었다. 이계인은 "드라마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어떻게 나에게 현실로 이뤄질까 마치 꿈꾸는 것 같았다"라고 말했다. 그때 48년지기 친구인 배우 고두심이 "'다시 잘 살 생각하라'고 일침을 놓았다"며 "정신 차리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고두심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최근 이계인은 "'인간 이계인'으로서 잘 사는 것이 무엇인지 돌아보는 중"이라며 '인생 제2막'에 대한 고민도 털어놓기도 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