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전주한옥마을 어디까지 가봤니①]"골목길에서 복 받으세요"

600년 은행나무, 선비골목길, 승광재, 오목대 당산나무
우물 이야기, 전주향교 은행나무, 오목교 등 7곳 코스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2020-05-05 06:00 송고
편집자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가 6일 시작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어들자 유명 관광지는 벌써부터 해방감을 만끽하고 싶은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하지만 "이러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도 있다. 이런 가운데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 '거리두기'에 걸맞은 여행 프로그램을 내놓을 예정이다. 전주한옥마을 골목길 투어다. 태조로 등에 집중되는 관광객들을 한옥마을의 모세혈관인 골목길로 안내해 군집형이 아닌 분산형 관광으로 유도하겠다는 취지다.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는 △한옥마을에서 복 받아가기 △인생사진은 골목길에서 △재미 있는 골목길 이야기 등 3가지 테마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3가지 테마를 화보와 함께 소개한다.
전북 전주시가 △한옥마을에서 복 받아가기 △인생사진은 골목길에서 △한옥마을 재미 있는 골목길 이야기 등 3가지 테마로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를 준비하고 있다. 오목대길 벽화. /뉴스1

전북 전주시가 선보일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는 △한옥마을에서 복 받아가기 △인생사진은 골목길에서 △한옥마을 재미있는 골목길 이야기 등 3가지 테마로 돼 있다.

골목길 투어는 사실 현재의 태조로 중심 한옥마을 관광 형태를 바꿔보자는 차원에서 기획됐다. 관광객들이 경기전과 전동성당이 있는 태조로에 집중적으로 몰리다보니 '사람만 많고 먹을 것만 파는' 한옥마을로 오해를 하고 있다는 배경에서다.

"한옥마을의 진정한 가치는 한옥이 있는 골목길에 있다." 이것이 바로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의 기획 의도라고 전주시는 강조했다.

전주시가 지난해 '전주한옥마을 골목길 이야기 - 오늘 여기 오길 잘했다' 책자를 내놓은 것도 같은 배경에서였다.

첫 번째 테마인 '한옥마을에서 복 받아가기'는 한옥마을에서만 보고 느낄 수 있는 선비정신과 역사적 배경을 가진 나무 이야기 등을 통해 미래 세대에 희망과 도전정신을 북돋아주는 내용의 코스다.

이 코스는 △600년 은행나무 △선비골목길 △승광재 △오목대 당산나무 △한옥마을 우물 이야기 △전주향교 은행나무 △오목교 등을 둘러보도록 돼 있다.

전주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 - 600백년은행나무. /뉴스1

은행로에 있는 은행나무는 고려 우왕 9년(1383년)에 월당 최담선생이 벌레 없는 은행나무처럼 마음의 잡념을 없애고 평생 이 나무를 통해 배우라는 뜻으로 심었다고 한다.

은행나무 앞에 작은 나무가 보이는데, 이 은행나무의 새끼 나무라고 한다. 2006년 식물 DNA 검사 결과 어미나무 뿌리에서 올라온 맹아목으로 밝혀진 것이다.

600년 된 은행나무 앞에서 심호흡을 다섯 번 하면 좋은 정기를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전주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 - 동락원 우물. /뉴스1

600년 은행나무를 심은 최담선생의 집 최씨 종대 대문 앞에 한옥마을 선비길 이야기가 적혀 있다. 선비골목길의 시작을 알리는 글이다.

맞은편 담장에는 꽃비와 우산 벽화가 있다. 담장 옆 동락원은 100년 역사를 가진 한옥숙박 체험공간이다.

이 골목길 담장에는 고양이 캐릭터 그림이 있는데, 한옥마을에서 활동하는 김완 작가가 주민과 여행객들을 위해 '지붕 없는 전시관'으로 꾸민 작품들이다.

전주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 - 승광재맞은편 골목. /뉴스1

'빛을 계승한다'는 뜻을 가진 승광재는 조선 마지막 황손 이석 황실문화재단 이사장이 거주하는 공간이자 황실의 역사와 예법 등을 공유하는 공간이다. 미리 예약을 하면 떡메치기나 다도 예절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승광재 바로 앞 이택구사랑채 골목길은 키 높은 대나무로 엮어진 담장이 그냥 지나칠 수 없도록 매력을 뿜어내는 곳이다.

승광재 옆에는 화려한 전주 최부자댁 토담집이 있고, 맞은 편에는 전주한옥마을 역사관으로 가는 골목길이 있다. 휴대폰 TV광고에도 나온 골목길이라고 한다.

전주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 - 오목대 당산나무 당산제. /뉴스1

오목대 500년 당산나무. 어느 날 전염병에 걸린 부모가 어린 남매에게 병이 옮을까 걱정돼 남매만 남겨두고 산 속으로 들어갔다. 부모를 찾기 위해 길을 떠난 오빠는 큰 눈을 만나 얼어 죽고, 오빠를 기다리던 동생마저 죽었다.

오빠를 기다리던 동생이 죽은 자리에서 자라난 나무가 바로 오목대 당산나무라고 전해진다. 지금도 한옥마을 주민들은 매년 정월대보름이 되면 죽은 남매의 넋을 달래고 마을의 안녕을 빌기 위해 당산제를 지낸다.

당산나무 아래서 소원을 적은 복주머니를 걸어두면 꼭 이루어진다고 한다. 당산나무 바로 옆 계단을 오르면 나오는 곳이 오목대 전망대다.

전주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 - 우전재 우물. /뉴스1

지금은 쉽게 볼 수 없는 우물이지만 한옥마을에서는 낮은 담장 너머로 쉽게 볼 수 있다. 우전재 우물. 우물 있는 집 마당에 심어진 꽃도 예쁘고, 어릴 적 할머니 생각이 절로 나는 장독대도 있다.

담장 너머로 우물을 보며 걷다 보면 공유 주연의 드라마 '도깨비' 벽화 골목이 나온다.

맞은편 골목에는 부엉이 벽화가 있다. 큰 바람 구멍이 있는 오래된 토담도 나온다. 몇 걸음 더 가면 무료로 둘러볼 수 있는 조선셰프 서유구 기념관이 있다.

전주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 - 전주향교. /뉴스1

전주향교는 원래 경기전 근처에 있었는데,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영정을 봉안하기 위해 경기전이 세워지자 향교 유생들이 글 읽는 소리에 태조 영령이 편히 쉴 수 없다는 이유로 1603년 현재의 자리로 옮겨졌다.

전주향교에 들어서자마자 눈에 들어오는 게 바로 은행나무다. 대성전과 명륜당 앞뜰에 서 있는 은행나무는 수령이 420년이나 된다고 한다.

전주향교에서는 박보검·김유정 주연의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을 포함해 송광호·김혜수 주연의 영화 'YMCA 야구단' 등 많은 드라마와 영화가 촬영됐다.

전주 한옥마을 골목길 투어 - 전주천, 징검다리, 남천교. /뉴스1

오목교는 한옥마을과 국립무형유산원을 이어주는 다리다. 오목교 한가운데에 서면 뒤로는 승암산의 동고사가 있고, 앞으로는 남천교 청연루가 있다. 전주천의 바람과 물소리도 느낄 수 있다.

전주천변은 대한민국 아름다운 자전거길 100선에 선정된 곳이다. 오목교 바로 옆에 있는 자전거대여소에서 공유자전거를 빌려 천변길을 달릴 수 있다.

오목교 가까이에는 전주천을 건너 국립무형유산원으로 갈 수 있는 징검다리도 있고, 성춘향처럼 그네를 탈 수 있는 전통그네도 있다.


mellotr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