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주민 "양정숙 뒷배?…두루두루 여러 사람을 많이 아는 건 맞지만"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4-30 09:10 송고 | 2020-04-30 10:04 최종수정
  • 지난  28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경제 공부 모임인 '경국지모'에 참석한 양정숙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양 당선인은 재산증식 의혹, 부동산실명제 위반 의혹 등으로 시민당으로부터 제명과 함께 선거법 위반혐의로 고발당할 처지에  빠졌지만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  양 당선인이 결격사유가 있음에도 비례대표로 추천 된 것은 여권 실세가 뒤를 봐준 것 아니라는 소문까지 나 돌았다.  © News1 김명섭 기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맡고 있는 박주민 의원은 강남 아파트 3채 보유· 명의신탁· 부동산실명제 위반 의혹등으로 당 안팎을 난처하게 만든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당선인과 관련해 30일 "사퇴하는 것이 맞지만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며 참 당황스럽다고 했다.

또 박 의원은 '양 당선인이 든든한 배경을 지녔으며 실력자가 일부 문제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를 비례대표로 꽂아 넣었다'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 "그런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전날 최고위가 격앙된 분위기였다는 말에 대해 "종합적인 분위기를 묘사하기가 좀 애매하지만 대체적으로 당황스럽다, 이렇게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당 지도부가 곤혹스러운 처지인 것은 맞다고 했다.

진행자가 "양정숙 당선인이 비례후보가 되는 과정에서 실세 특정 정치인이 뒷배로 일정하게 역할한 것 아니냐, 특정인 이름까지 거론되는 있다던데"라고 묻자 박 의원은 "어제 최고위에서 이 부분에 대한 언론보도 이야기가 잠깐 나왔다"고 했다.

이어 "소위 뒷배로서 역할했다거나 이런 부분은 아니다(는 것이 최고위 반응이었다)"며 "양 당선인인 인권활동, 대한변협에서 여러 역할, 4년 전에도 비례대표 후보를 지내는 등 활발하게 여러 활동을 펼쳐 두루두루 많이 아는 것이지 특정한 사람이 강하게 추천했다든지 봐줬다든지 이런 건 아닌 것 같다는 평가였다"고 특정인 배후설을 물리쳤다.

한편 박 의원은 '허위 사실이 나중에 발견되면 사퇴하겠다'는 서약서를 받았다며 "(이런) 약속이라든지 합리적 판단을 한다면 사퇴가 맞는데 사퇴할 의사가 아직 까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쓴맛을 다셨다.

양 당선인이 버티면 의원직을 박탈할 방법이 없고 재산신고내역 허위를 이유로 '공직선거법위반'으로 고발해도 "기존 다른 사례 봤을 때 (재판 종료까지) 한 2, 3년 걸렸던 것으로 (안다)"며 고개를 흔들었다.

양 당선인이 소속된 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그를 제명하고 고발조치 등의 방안을 내 놓았지만 양 당선인은 "오해가 빚은 일이다"며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

비례대표 의원을 제명할 경우 의원직은 유지(무소속 혹은 다른 정당 입당)된다. 같은 정당에서 의원직을 승계하려면 당사자가 사퇴하는 길밖에 없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