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전주 30대女 실종사건, 용의자 차에서 '혈흔과 삽' 발견

경찰, 혈흔 등 국과수 분석 의뢰, 실종 수색에 집중

(전주=뉴스1) 박슬용 기자, 이정민 기자 | 2020-04-22 10:24 송고
전북 전주에서 발생한 30대 여성 실종 사건과 관련해 경찰은 강력사건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실종 여성과 함께한 유력 용의자는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됐다./뉴스1 DB

전주에서 발생한 30대 여성 실종사건과 관련,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남성의 차에서 혈흔과 삽 등이 발견됐다. 하지만 이 남성은 여전히 “모른다.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전날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22일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전주에 사는 A씨(34·여)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 친오빠는 “며칠째 동생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곧바로 실종 수색팀을 꾸려 수색에 나섰다. 하지만 휴대전화 전원이 꺼져있어 A씨의 행방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A씨는 지난14일 오후 10시40분께 자신이 거주하는 원룸에서 나와 B씨(31)의 외제차량에 탄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A씨의 행적은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A씨가 살해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A씨와 마지막으로 만났던 B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했다.

경찰은 A씨의 계좌에서 B씨의 계좌로 돈이 이체된 사실도 확인, 이들 사이에 금전적 문제로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후 경찰은 B씨를 지난 19일 긴급체포하고 이틀간 그의 차와 동선을 조사했다. 그 결과 경찰은 B씨가 타고 다닌 차량에서 혈흔과 삽 등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발견한 혈흔과 삽 등이 실종 사건과 관련 있는지 조사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또 A씨 실종 이튿날인 15일 오전 1시부터 오전 2시 사이 B씨가 김제를 다녀온 것을 CCTV를 통해 확인했다. 당시 B씨 차량 조수석에는 흰색 천으로 덮인 물체가 CCTV 속 장면에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같은 증거를 토대로 B씨를 추궁했으나 그는 시종일관 자신이 받는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동선을 따라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현재 기동대 등 수십여명을 동원해 전주 상림동 일대 등을 수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실종된 여성을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발견된 혈흔 등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분석을 의뢰한 상태며 아직은 B씨의 혈흔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가 현재 진행되고 있어 사건 경위 등에 대해서는 밝힐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지법은 전날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에게 영장을 발부했다.


hada072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