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77억의 사랑' 김희철 "악플 대처는 아이유처럼…선처 없어야"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4-21 05:30 송고 | 2020-04-21 08:51 최종수정
JTBC '77억의 사랑' 캡처 © 뉴스1
'77억의 사랑' 김희철이 후배 가수 아이유의 악플 대처법을 높이 샀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77억의 사랑'에서 김희철은 출연진들과 악플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김희철은 "난 데뷔 때부터 악플이 진짜 많았다. 재수없다, 꺼져 그냥 이런 거였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이후 악플의 형태가 바뀌었다고. 그는 "사람들이 '쟤 싫은 사람 손!' 이렇게 나오더라"며 집단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또한 "제일 문제는 루머"라며 자신 역시 말도 안 되는 루머로 피해를 입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희철은 "악플러 고소가 생각보다 쉽지가 않다"면서 "난 방송에서 악플 주제가 있으면 항상 '아이유처럼 대처했으면 좋겠다'고 한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아이유는 선처를 절대 하지 않는다는 것.

그는 "아이유처럼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루머, 악플에 대해 현명하게 대처한다"며 "가해자들을 만나면 자신들의 불우한 상황, 고소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면서 피해자인 아이유를 가해자로 둔갑시킨다더라. 너무 황당하다고 한다. 아이유처럼 절대로 안 봐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희철은 세상을 떠난 고(故) 설리, 구하라도 언급했다. 김희철은 "두 친구랑 친했는데 안타깝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가장 화가 나는 게 요즘은 성별을 갈라서 싸우지 않냐. 남자들은 성희롱으로 모욕적인 말을 하고, 여자들은 여자 망신이라고 모욕적인 말을 하다가 두 친구가 세상을 떠났다"며 크게 안타까워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