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우새' 최강희 "과거 母에 독신·입양하겠다고…속상하셨을 것"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4-19 22:24 송고 | 2020-04-19 23:53 최종수정
SBS캡처© 뉴스1
'미우새' 최강희가 과거 어머니와의 갈등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19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우 최강희가 스페셜MC로 출연해 '미우새'들의 일상을 지켜봤다.

이날 이태성 부자의 일상을 본 후 최강희는 "살면서 가장 부모님을 속상하게 한 일이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최강희는 "예전에는 속을 많이 썩였다. 만나는 사람도 지금 생각하면 엄마가 걱정할 것 같은 사람도 만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그때는 어머니가 속앓이를 안 했는데 요새 한살 한살 먹으면서..."라고 하자, 신동엽은 "요즘에는 '차라리 그런 애들이라도 만나라' 이런 것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강희는 "엄마가 (교제를) 반대할 때 '그럼 나는 독신으로 살겠다'라고 세게 말했다. 그럼 내가 아이 입양할 걸 허락해달라고 했는데 그렇게 부딪치는 과정에서 속상하셨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입양'에 대해서는 "나는 사람이 태어나서 (누군가를 부양할) 능력이 있을 때 아이를 키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 아이가 아니면 다른 아이라도 키워야 한다는 생각이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에 신동엽은 "어머니가 참 많이 힘드셨을 것 같다"고 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