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나는 리더다] 데이식스 성진 "인간미 넘치는 리더 되고파"(인터뷰①)

"팀 워크 끈끈"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4-18 05:30 송고
데이식스(DAY6) 리더 성진 © News1 권현진 기자
K팝이 전 세계 음악팬들의 주목을 받게 된 데는 누가 뭐래도 아이돌 그룹의 영향이 컸다. 그간 국내에서 탄생한 여러 보이 및 걸그룹들은 다양한 매력과 음악, 그리고 퍼포먼스를 앞세워 글로벌 음악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아 왔다.

아이돌 그룹의 경우 멤버들이 각자 지니고 있는 특성 및 강점을 제대로 발휘함과 동시에 팀워크까지 갖추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성공할 확률은 더욱 높다. 그렇기에, 팀 내 리더의 중요성은 누차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카리스마와 부드러움을 두루 갖춘 리더는 팀을 한층 더 끈끈하게 묶고, 멤버 개개인의 장점도 부각시키기 때문이다.

리더의 역할이 더욱 강조되는 요즘, 뉴스1은 아이돌 그룹 리더들의 기쁨 및 고충 등에 대해 알아보고자 [나는 리더다] 시리즈를 준비했다.

다섯 번째 주인공은 아이돌 밴드 데이식스 리더 성진(27·본명 박성진)이다.
데이식스(DAY6) 리더 성진 © News1 권현진 기자
데이식스(DAY6/성진 Jae YoungK 원필 도운)는 JYP엔터테인먼트의 처음으로 론칭한 보이밴드다. '아이돌 명가'로 불리는 엔터사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밴드는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고, 데이식스는 직접 만든 좋은 곡들로 서서히 입소문을 타며 마니아층을 만들었다. 이제 데이식스는 탄탄한 팬덤을 기반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각광받는 밴드로 거듭났다.

데이식스가 이 정도로 자리잡기까지는 리더 성진의 역할도 컸다. 팀의 중심을 잡고 있는 그는 힘든 시기마다 멤버들을 다독이며 팀워크를 다졌고, 혹여 갈등이 생기면 대화를 통해 이를 풀어나갔다. 밴드 결성 초반에는 리더라는 자리가 주는 책임감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지만, 멤버들이 각자의 역할을 잘해주고 성진 역시 어느 정도 부담감을 내려놓으면서 점차 편해졌다고.

팀을 운영하는 성진만의 철칙은 '신뢰'와 '의견 존중'이다. 아무리 소수 의견이라도 귀를 기울여 들어주고, 신뢰를 바탕으로 멤버들과 함께한다. 데이식스는 각자 할 일을 프로페셔널하게 하면서도 서로를 배려하며 지금까지 왔다. 성진은 멤버들에게 '믿을 수 있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며, 앞으로도 인간미 넘치는 리더로 기억되길 소망했다.

지난 2015년 데뷔한 데이식스는 그간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며 자신들만의 음악세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수년간에 걸친 이들의 노력은 대중에도 닿았다. 지난해에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로 데뷔 4년 만에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한 것과 올해 초 '예뻤어'가 역주행한 것이 그 결실이다. 성진은 "우리 음악이 정말 좋아서 언젠가 빛을 볼 거라 생각했다"면서도 인기에 연연하진 않겠다고 조심스레 말했다. 또한 계속해서 좋은 음악을 만들어 '모든 순간을 노래하는 밴드'가 되겠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성진과 이야기를 나눴다. 

-반갑다.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데이식스 리더 성진이다. 팀에서 기타 치고 노래하고 있다.

-어떻게 리더가 됐나.

▶본의 아니게 됐다.(미소) 처음 파이브라이브(5LIVE)라는 팀을 결성할 당시 내 나이가 제일 많아 자연스럽게 리더 롤이 주어졌다. 나보다 한 살 더 많은 제이는 그 이후에 들어왔다. 내가 '빠른'이고 학년도 같고 해서 제이와는 친구처럼 잘 지낸다. 정작 제이는 '유교 보이'가 됐지만.(웃음)

-스스로 생각하기에 어떤 리더인가.

▶되게 둥글둥글할 것 같지만, 어떤 부분에서는 고집이 있다. 웬만큼 맞춰주지만 내가 생각할 때 아닌 건 아니다.

-리더라는 역할의 무게가 정말 무겁지 않나.

▶데뷔 초반에는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힘들었다. 그러다 여러 일들을 겪으며 많이 내려놨다. 멤버들 각자 맡은 부분을 잘해주고 있어서, 오히려 내가 이 친구들에게 기댈 데도 있다. 우리 팀은 리더가 짊어질 일을 멤버들이 많이 분산해 하고 있어서 나는 중재자 역할 정도만 하는 것 같다.

-그래도 팀을 잘 꾸려가야 하는 책임감이 클 듯한데.

▶회사와 팀 사이를 잘 중재해야 한다는 책임감은 크게 느껴진다. 리더로서 멤버들 입장을 받아서 회사에 전달하고, 회사 입장도 멤버들에게 이야기해줘야 하니까. 서로 원하는 것만 전해주면 관계를 그르칠 가능성이 있으니까, 감정을 걷어내고 필요한 이야기만 하려고 노력한다. 개인적으로는 소통하는 걸 좋아해서 크게 스트레스를 받진 않는다.
데이식스(DAY6) 리더 성진 © News1 권현진 기자
-아이돌 밴드의 리더로서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둬 팀을 이끌어야 한다고 보나.

▶소수의 의견도 존중하는 게 중요하다. 소수 의견이라고 무시하는 순간 불화가 생길 수밖에 없다. 의견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현명하게 수용하면 팀이 잘 된다.

-함께 일하면서 갈등이 없기는 어렵지 않나. 이를 풀어가는 본인만의 방법이 있는지.

▶대화를 한다. 예를 들어 어떤 사안에 반대하는 사람이 있을 때, 그 이유를 들어보면 갈등이 해결될 때도 있고, 의견을 낸 당사자를 이해할 수 있기도 하다. 물론 이럴 때 본인 고집만을 내세우면 대화 자체가 안 되겠지만, 우린 그런 멤버가 없다. 대화로 갈등이 해결되지 않은 적은 없었다.

-활동을 하면서 위기도 있었을 텐데 어떻게 멤버들을 다독였는지.

▶힘든 일이 생기면 다독이기보다는 더 뭉치려고 했다. 밥도 꼭 같이 먹고, 게임도 하고, 한 명이 쳐져 있으면 말도 괜히 걸어보고… 그러면서 극복했다. 힘든 시기를 같이 보내면서 팀워크도 끈끈해졌고.

-어려운 일이 닥쳤을 때 조언을 구하거나 의지하는 멤버 혹은 동료가 있나.

▶보통은 멤버 모두와 대화를 나누지만, 그럼에도 해결이 되지 않을 땐 외부에 있는 친구들, 선배들, 가족들에게 조언을 구한다. 어쨌든 나보다 경험이 많은 사람들을 찾게 되더라. 자주는 아니지만 친구인 B1A4 산들에게 조언을 구한 적도 있다.

-본인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팀은 어떤 것인가.

▶팀이라는 공동체는 신뢰를 바탕으로 한 가족과 같다고 생각한다. 누군가 일을 더디게 하더라도 기다려줘야 한다고 본다. 물론 일로 모였으니 각자가 할 일은 프로페셔널하게 하고, 지킬 건 지키는 부분도 필요하다. 서로 마음 안 다치게 함께하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
데이식스(DAY6) 리더 성진 © News1 권현진 기자
-리더로서 팀의 매력을 자랑해달라.

▶우리는 정말 음악이 좋다. 또 멤버 각자가 가진 색이 달라서 다채로운 장르를 소화할 수 있다. 점점 성장하는 게 우리의 매력이다.

-데이식스가 리더를 가장 필요로 하는 순간이 있다면.

▶매 순간. 나도 멤버들이 매 순간 필요하다.

-어떤 리더가 되고 싶나.

▶인간미 넘치는 리더. 또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

-멤버들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그저 다들 행복하고 건강했으면 한다. 이게 가장 어렵지 않나. 그 어려운 걸 해냈으면 좋겠다.

<【나는 리더다】 데이식스 성진 "JYP 첫 밴드, 음악으로 인정받아 기뻐"(인터뷰②)에 계속>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