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KAI, VR·AR로 원격 정비…KETI와 기술개발 협력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2020-04-16 13:41 송고
왼쪽부터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안현호 사장, 전자부품연구원(KETI) 김영삼 원장(뉴스1DB)© 뉴스1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전자부품연구원(KETI)과 빅데이터, AI(인공지능), VR(가상현실) 및 AR(증강현실) 기반의 항공우주산업 기술 개발에 나선다.

KAI는 16일 서울 사무소에서 전자부품연구원(KETI)과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3년간 유효하며 이후 1년 단위 자동 연장된다.

이번 협약은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국내 항공우주 부문에 접목시키는데 협력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협약에 따라 KAI와 KETI는 △무인이동체, 자율비행 등 항공 기술 부문 △차세대 항공우주 고도화 분야의 공동사업 발굴 및 연구 △항공우주 관련 기업에 대한 공동 기술지원 등에 협력한다.

이를 위해 올해 상반기 중 기술협력 세미나를 열고 필요에 따라 실무협의회도 구성·운영할 방침이다.

이를 기반으로 KAI는 빅데이터 기반 비행체 안전관리 예측분석, VR·AR 혼합방식 비행체 원격 정비, 조종사 비행상황 대응 가상훈련 등 14가지 분야에서 기술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이번 협약은 기존 국방기술에 민간 첨단기술을 융합하는 계기"라며 "PAV, 무인기 등 미래 차세대 항공 플랫폼 개발에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했다.


haezung22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