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목멘 심상정, 결국 오열 "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선거제 개혁 후 비례정당 출몰에 고초…지역구 1석 유지
심상정 "각오했으니 겸허히 받아들일 것…다시 시작하겠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이우연 기자 | 2020-04-16 11:44 송고 | 2020-04-16 15:23 최종수정
심상정 정의당 경기 고양갑 후보가 16일 새벽 경기 고양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당선이 확정되자 지지자와 포옹을 하고 있다.<사진=정의당 제공>2020.4.1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지역구 1석으로 독자 교섭단체 꿈을 이루지 못한 정의당 선대위는 16일 눈물의 해단식을 열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모든 것을 바쳐 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함께 개척해온 우리"라고 당원에게 고마움을 전하다가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해단식에서 "이번 총선 결과는 촛불개혁을 진실로 원하는 국민 염원이 담겨 있다. 문재인정부가 멈추지 말고 개혁하라는 것이 슈퍼여당을 만들어 준 국민의 명령"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대선보다 많은 267만명의 시민들이 정의당을 지지해주셨다. 감사드린다"며 "하지만 정의당은 10%를 육박하는 지지율에도 여전히 300석 중 2%의 의석만 갖게 됐다. 몹시 아쉽지만 어느 정도 각오한 만큼 겸허히 받아들인다. 더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했다. 

정의당은 심상정 대표의 지역구인 고양갑 1석만을 지켰다. 21대 국회에서 정의당은 지역구 1석에 비례대표 5석을 합친 6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낡은 양당 정치 구도를 넘지 못했지만 무릎을 꿇지 않겠다"며 "20년을 외롭고 고된 길을 걸어왔지만 정의당은 또다시 시작하겠다. 정의당은 진보 대안세력으로서의 길을 찾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를 함께 치른 당원들을 향해 "무엇보다"라고 운을 떼다가 갑자기 말을 잇지 못했다. 눈에 눈물이 고인 심 대표를 본 일부 당원들은 함께 눈물을 훔치기 시작했다. 

심 대표는 다시 "무엇보다"라고 말을 꺼냈다가 목이 메었는지 입을 꾹 다물었다. 그는 "무엇보다 모든 것을 바쳐 고단한 정의당의 길을 함께 개척해온 우리"라고 또다시 말을 겨우 이어갔지만 끝을 맺지 못하고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심 대표는 "모든 것을 바쳐 정의당의 길을 개척한 자랑스러운 후보들을 더 많이"라고 말을 이어가려다가 눈물을 쏟고는 "고생한 후보들과 당원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고맙다"고 겨우 마무리했다. 

심 대표의 오열에 자리에 함께한 정의당 관계자들은 모두 무거운 표정으로 침묵했다. 이후 기자들을 만난 심 대표는 아무 말 없이 서둘러 국회 밖으로 발길을 옮겼다.


jy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