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공유주택·협소주택…서울건축문화제 주제는 '틈새건축'

10월 서울시청 일대서 개최…전시·강연·고용박람회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2020-04-13 11:15 송고
'2020년 서울건축문화제' 포스터.(서울시 제공) © 뉴스1

서울 대표 건축문화 축제 '서울건축문화제'가 올 10월 '틈새건축'을 주제로 열린다.

서울시는 올 10월 서울도시건축전시관과 시민청 등 시청 일대에서 15일 동안 서울건축문화제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축제는 일반시민과 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축제로 지난 2009년 시작됐다. 1979년부터 매년 열린 '서울시건축상'을 중심으로 우수 건축물을 발굴하고 선도적 건축문화와 기술을 알리는 장이다.

올해 주제는 '틈새건축(Architecture in between)'이다. 마포문화비축기지처럼 도시재생으로 새로운 가치를 부여받은 공간, 버려진 작은 공간을 활용한 협소주택, 새로운 라이프스타일과 함께 등장한 공유주택과 공유오피스 등이 틈새건축의 대표적인 예다.

축제는 서울시건축상 시상식과 전시를 비롯해 총감독 주제전, 올해의 건축가 특별전, 연계 전시, 건축문화투어, 건축설계 잡 페스티벌, 강연 등으로 구성된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공공주택, 공유주택, 협소주택 등 다양한 주거유형을 소개하고 시민들과 함께 새로운 주거문화와 주거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또 공간을 새롭게 활용한 사례를 살펴보는 한편 시민들의 호응이 높았던 건축문화투어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지난해 처음 선보인 건축설계 잡 페스티벌은 대형 건축사사무소 위주였던 참여 업체를 중소형 사무소까지 확대, 관련 분야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더 많은 일자리를 소개한다. 

이번 축제 총감독은 송규만 홍익대학교 건축도시대학 학장이 맡는다. 송 교수는 전통적인 건축 설계부터 시각정보·제품·인테리어 디자인, 공간브랜딩까지 다양한 디자인 분야에서 활동하는 건축가다. 제품 디자인으로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2019년), 레드닷 어워드(2020년)를 수상했다.

그는 "그동안 건축의 예술성이 주로 강조됐다면 올해는 크고 작은 틈새에 주목해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건축문화를 소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hone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