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장민호, 유튜브 개설 하루만에 3만 구독 돌파…임영웅에 신발 선물해야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4-10 07:35 송고 | 2020-04-10 07:46 최종수정
장민호 유튜브 캡처 © 뉴스1
'미스터트롯' 출신 장민호가 유튜브를 개설하고 팬들과 소통에 나선 가운데 하루 만에 구독자 3만명을 넘어섰다.

장민호는 지난 9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자신의 채널 '장민호'를 개설하고 첫 영상을 올렸다.

그는 "유튜브를 통해 자연스러운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인사를 했다. 이어 '미스터트롯' 멤버들을 만나 구독자 공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임영웅은 "일주일 안에 만명 찍으면 형이 나 신발 사주는 걸로"라며 1만명 공약을 걸었고, 영탁은 1만5000명을 기준으로 잡았다.

또 이찬원은 1만명 돌파를 확신하면서 자신은 소고기를 사달라고 했다. 반면 정동원은 예상 구독자수로 '500명'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의 유튜브는 동료들의 예상을 뛰어넘어 개설 하루만에 구독자는 3만명을 돌파했다. 이에 팬들은 "신발 사주는 콘텐츠도 만들어야 할 것 같다" "구독자 1만명은 당연히 돌파하는 것 아니냐"며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