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이탈리아 육상 스타의 코로나 19 비극…아버지 이어 본인도 사망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0-04-09 11:45 송고
이탈리아. © AFP=뉴스1

1988 서울 올림픽에도 출전했던 이탈리아 육상 스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상을 떠났다.

AFP는 8일(한국시간) "이탈리아의 전 육상 선수 도나토 사비아가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향년 56세.

사비아는 1984년 로스앤젤레스, 1988년 서울 올림픽 육상 남자 800m에 출전했던 선수다. 비록 올림픽 메달은 없지만 유럽선수권에서 금메달(1984년)을 따내기도 했다.

사비아의 죽음은 그의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지 얼마되지 않은 것이기에 슬픔이 더했다. 사비아가 숨지기 며칠 전 부친도 코로나19로 사망했고, 이후 사비아도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왔다.

이탈리아 육상연맹(FIDAL)은 "사비아는 모두에게 사랑 받던 사람이었다. 사비아의 죽음은 비극"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이탈리아는 코로나19로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는 나라 중 하나다. 이탈리아에서는 확진자가 14만명에 육박하고 사망자가 1만7000명을 넘어섰다.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