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울산

'동생 구하러 불길 뛰어든 형'…울산 아파트 화재로 형제 2명 참변(종합)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2020-04-08 09:57 송고 | 2020-04-08 10:06 최종수정

8일 새벽 4시8분께 울산 동구 전하동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나 거실이 검게 그을려 있다.(울산소방본부 제공) © 뉴스1

8일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형제 2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8분께 울산 동구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집 안에 혼자 자고 있던 9살 동생과 동생을 구하러 불길 속으로 뛰어 들어간 18살 형이 모두 숨졌다.

형은 친구와 함께 라면을 끓여 먹은 뒤 냄새를 없애려 창문을 열고 거실에 촛불을 켠 뒤 잠깐 편의점에 음료수를 사러 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 사이 아파트에서 불이 났고 이를 목격한 형이 동생을 구하기 위해 불길 속으로 뛰어 든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동생을 구하려 집으로 다시 들어간 형은 거센 불길과 연기로 아파트 난간에 매달려 있다 결국 추락해 숨졌다.

자영업을 하는 형제의 부모는 당시 집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30여 분 만인 오전 4시38분께 꺼졌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8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고 100여 명이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8일 새벽 발생한 울산 동구 아파트 화재 현장. 불이 나자 집 안에 있는 9살 동생을 구하기 위해 18살 형이 불길 속으로 뛰어 들었다가 형제 모두 숨졌다.(울산소방본부 제공) © 뉴스1



minjuma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