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검찰 내부망에 윤석열 퇴진글…"장모·사모님 의심받는 상황"

수원지검 검사직무대리 '이프로스'에 글썼다 본문 삭제
"총장은 조직의 얼굴…너무 많은 상처 입히는 것 아니냐"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20-04-07 17:50 송고 | 2020-04-07 19:31 최종수정
윤석열 검찰총장. 2020.2.20/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검찰 내부망에 장모와 배우자 관련 의혹을 들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주장을 담은 글이 올라왔다.

수원지검 강력부 검사직무대리인 수사관 A씨는 7일 오후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 "총장님과 가족분들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의심을 받고 있는 상황에 우리 조직과 총장님이 사랑하시는 일부 후배 검사님들을 위해서, 우리나라를 위해서 또한 총장님의 가족들을 위해서도 그만 직에서 물러나시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이어 "총장님이 받는 의심은 다른 직원들이 받는 의심과는 차원이 다른, 바로 총장님은 우리 조직의 대표이고 얼굴이시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A씨는 윤 총장 장모 최모씨 및 배우자 김건희씨와 관련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점을 지적했다.

그는 "총장님은 검사동일체 원칙을 말씀하시곤 했는데, 총장님의 장모님과 사모님이 의심받는 상황에 누가 조사를 하더라도 총장님이 조사하신 것이니 설령 보고를 받지 않겠다고 해도 그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적었다.

A씨는 "최근 언론기사를 토대로 작성한 개인적 생각이기 때문에 언론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면 그런 부분은 진심으로 죄송하다"면서도 "조직의 수장이 그 정도 의심을 받는 상황이라면 우리 조직에 너무 많은 상처를 입히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봤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로 논란이 일자 A씨는 본문을 삭제하고 '선거철에 논란을 야기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상처를 입은 분이 있다면 너그러이 용서해달라'는 취지의 내용으로 글을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smith@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