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단독] 윤학, '강남 유흥업소 확진자' 접촉자…"업소 출입 NO, 지인"(종합)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04-07 17:07 송고
윤학 © News1
강남 대형 유흥업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 A씨가 초신성 출신의 그룹 슈퍼노바 리더 윤학과 만난 뒤 감염된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윤학 측은 업소에 출업한 적은 없으며 A씨는 지인이라고 설명했다. 

7일 윤학 소속사 측은 뉴스1에 "윤학과 A씨는 원래 지인 사이"라며 "윤학이 이달 말 일본에서 귀국한 뒤 A씨를 잠깐 만났는데, 유흥업소에 출입해 만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뉴스1 취재 결과, 서울 서초구 27번 코로나19 확진자인 윤학은 강남구 44번째 확진자이자 A씨와 지난달 말 만났다. A씨는 강남 대형 유흥업소에서 일해 온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학과 A씨는 지인 사이로, A씨는 지난달 26일 윤학과 만난 후인 29일부터 증상이 발현됐다. 이후 4월1일 강남구 보건소에서 검사 뒤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윤학은 지난 3월24일 일본에서 돌아온 후 그달 27일 처음으로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됐고, 지난달 31일 병원에 간 후 4월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그는 경증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