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더쇼', 코로나19 방지 위해 오늘 결방…제작진 자가격리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4-07 08:25 송고
'더쇼'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더쇼'가 결방한다.

7일 SBS MTV '더쇼'가 결방한다. 이는 앞서 '더쇼' MC를 맡고 있는 시현이 속한 그룹 에버글로우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에 따른 결정이다.

'더쇼' 진행자의 소속사 스태프가 확진을 받은 만큼, '더쇼' 측은 지난 3일 "제작진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며 관계된 스태프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안전을 위해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7일 방송을 결방한다고 전했다. 

당시 에버글로우 시현과 함께 '더쇼' MC를 맡고 있는 김민규와 더보이즈 주연도 예방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두 사람 모두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이외에도 에버글로우와 함께 대기실을 사용했던 키썸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키썸 측은 5일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지만 정부 및 관련 기관의 방역지침과 절차에 따라 안전을 위해 키썸은 현재 예정된 일정을모두 취소하고 2주 간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라고 밝혔다.

'더쇼'에 함께 출연했던 그룹 드림캐쳐도 멤버들은 물론 현장을 방문했던 스태프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멤버들과 스태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