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조국 "날 국뽕으로 불러도 좋다, 기꺼이 감수…코로나쇼크 또 다른 기회"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4-07 06:51 송고 | 2020-04-07 09:02 최종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