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밥먹다' 성악가 김동규 "친한 사람에게 104억 사기당해" 고백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4-06 23:09 송고 | 2020-04-07 10:15 최종수정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 뉴스1

'밥먹다' 성악가 김동규가 사기 피해를 고백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는 32년차 성악가 김동규가 등장했다.

이날 김동규는 "제일 친한 사람한테 사기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부모님이 다 예술가다. 교육 패턴이 굉장히 달랐다. 경제 교육이 전혀 없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동규는 "사기당한 액수가 세 자릿수가 넘는다. 104억 원인데 이자를 아직도 갚고 있다. 내 돈만 들어간 게 아니라서 그렇다. 가족 돈도 있고"라더니 "그래도 5억 원은 받았다"며 해맑게 웃었다.

김동규는 "아는 형이 '은행에 두면 뭐하냐. 내가 내후년에 두 배로 불려줄게' 하는 거다. 그러면 갑자기 재벌이 되겠다는 상상을 하게 된다"며 "사기라는 게 웃긴 게 상황이 그걸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기 피해를 듣고 매니저가 한 말이 있다. '그건 목숨값입니다' 하더라. 갑자기 위로가 됐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