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우새' 최초 싱글대디 이태성 합류…母 "51세에 할머니 돼"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4-05 21:26 송고
SBS 캡처 © 뉴스1
'미우새' 처음으로 싱글대디 멤버인 이태성이 출연했다.

5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배우 김성령이 스페셜MC로 출연한 가운데 '미우새'들의 일상을 지켜봤다.

이날 이태성이 새 '미우새' 아들로 합류했다. 이에 이태성의 어머니 박영혜 여사가새로운 '모벤저스' 멤버로 처음 등장했으며, 이태성의 아들 열 살 이한승군도 출연했다.

이한승군은 아버지 이태성에 대해 "완전 '미운우리새끼'인 것 같다. 매일 자고 하는 게 없으니까 그렇다. 그래서 살찌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빠는 열 살 안 된 것 같다"라고 말해 이태성을 당황하게 했다.

그러나 이태성의 어머니는 "처음에 '미우새'에서 섭외가 왔다길래 나한테 아들은 백점아들이고 미운 짓 한 것도 없는 것 같은데 왜 '미우새'에서 섭외가 왔을까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태성 어머니는 51세에 할머니가 됐다고. 그는 "어느날 갑자기 (아들이) 전화를 하더니 떨리는 목소리로 '엄마 조금 있으면 할머니 된다'라고 하더라"면서  내가 이제 50대에 들어섰는데 준비도 안 됐는데 할머니가 된다니 싶었다. 돌아서서 생각하니 은근히 기쁘고 기대도 되더라. 여러가지 복합적인 감정이 들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 나이가 보통 주부는 애들 다 키우고 나만의 시간을 가질 시기인데 그런 걸 하나도 못 한다고 생각하니 속상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내 아들이 그렇게 해야 한다면 엄마니까 당연히 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