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청주 찾은 김종인 "100만원 준다고 지난 3년 잘못 용서하겠나"

5일 국가 보건안전 담화문발표·청주후보 합동유세

(청주=뉴스1) 남궁형진 기자 | 2020-04-05 18:02 송고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터미널 앞 사거리에서 청주권 후모들과 함께 합동 유세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갑근(상당)‧정우택(흥덕) 후보, 김종인 선대위원장, 최현호(서원)‧김수민(청원)후보. 2020.4.5 /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충북 청주를 찾아 정부와 여당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4·15 총선 지지를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청주 흥덕구 메가폴리스 광장에서 청주권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서 "문재인 정권의 경제 정책은 과거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결과를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3년간 여러분의 삶이 얼마나 어려워졌느냐"면서 "이런 나라를 두 번 경험한다면 미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총선에서 통합당 후보를 당선시켜 국회로 보내 다수를 차지하면 정부가 정신을 차리지 않을 수 없다"며 "충북과 청주의 통합당 후보를 당선시켜 바른 곳으로 갈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여당에 대한 비판도 잊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 눈치만 보며 거수기 역할을 하는 여당을 다시 국회에 보내야겠느냐"며 "얼마나 잘못을 했으면 검찰총장을 흔들고 몰아낸 뒤 이미 국민 마음속에서 탄핵당한 조국이라는 사람을 살리려고 한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경제가 마비된 상태에서 할 일이 없어 조국을 살리는 데 앞장서야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내가 믿는 것은 우리나라 특히 청주권 유권자"라며 "지난 3년의 상황을 알기에 여러 말을 하지 않아도 결정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합동 유세 뒤 김 위원장은 정우택 후보와 함께 가경터미널 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나며 지지를 당부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흥덕구 정우택 후보 사무실에서 국가보건안전 담화문을 발표한 뒤 청주권 후보들과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현호(서원)‧정우택(흥덕) 후보, 김종인 선대위원장, 윤갑근(상당)‧김수민(청원)후보. 2020.4.5 /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김 위원장은 후보 지원 유세에 앞서 청주 흥덕 정우택 후보 사무실에서 국가정책담화문을 발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국가 감염병 방어체계 수립을 주장하며 △독립 부처인 '국민보건부' 조성 △범정부 차원 '국가방역위원회' 운영을 통한 의약품·의료기기·의료장비 배분 및 관리 △감염병 관련 산업 전략적 육성 및 오송 바이오단지 지원 △건강보험공단 재정상태 개선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100만원을 준다고 유권자가 지난 3년의 잘못을 용인하지는 않는다"고 비난했다.

또 자신을 향한 여권의 비판에는 "지난 3년간 나라를 건전하게 운영했다면 내가 이 자리에 서 있을 이유가 없다"며 "양심이 있다면 자신들의 행위가 어땠는지 느껴야 한다"고 일축했다.


ngh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