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담뱃잎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한다"

담배업체들 잇달아 백신개발에 뛰어들어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2020-04-02 14:58 송고
© AFP=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에 담배 업체도 참전했다. 담뱃잎으로 백신을 개발하겠다는 구상이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영국 담배업체인 브리티시아메리칸타바코(BAT)는 자회사인 미국 켄터키바이오프로세싱이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백신은 담뱃잎을 이용한 식물성 성분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면역·예방을 목표로 한다. 독성을 없앤 바이러스를 인체에 주입해 스스로 면역반응을 일으키게 하는 원리다.

BAT는 임상시험이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이르면 오는 6월부터 매주 100만~300만명 접종분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바라본다.

BAT의 데이비드 오라일리 박사는 "우리는 중대한 돌파구를 마련했다고 믿는다"며 "코로나19와 전쟁에서 승리하는 것을 돕기 위해 정부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켄터키바이오프로세싱은 지난 2014년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 약물인 ZMapp를 개발했던 적이 있다.

백신 개발에 팔을 걷어붙인 건 BAT뿐만이 아니다. 글로벌 담배업체 필립모리스도 올여름부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wonjun4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