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최경환 "난 유시민 같은 사람 아냐…'신라젠 투자' 가짜뉴스"

신라젠 65억원 투자설 보도에 "민·형사상 조치 취할 것"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0-04-02 14:30 송고
최경환 전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DB) 2019.7.11/뉴스1

최경환 전 자유한국당 의원은 2일 '신라젠 65억원 투자설'에 대해 "난 유시민 같은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최 전 의원은 전날 MBC가 현재 수감 중인 신라젠 대주주 이철(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씨의 옥중 편지를 기초로 최 전 의원이 신라젠에 투자했다는 보도를 한 것에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이렇게 밝히고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 측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MBC는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신라젠의 전환사채 5억원을 매입했고, 자신의 지인들의 명의를 이용해 차명으로 약 60억원의 전환사채를 매입했다고 보도했지만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최 전 의원 측은 "최 전 부총리는 신라젠에 대해 전혀 들어본 적이 없으며 이철 씨의 옥중 편지를 기초로 한 MBC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MBC는 신라젠의 법인 등기부 등본 등 기초 사실만 확인했어도 이 씨의 편지 내용이 거짓임을 알 수 있었음에도 불구, 확인을 하지 않고 방송을 해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지적했다.

최 전 의원 측은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한 문재인 대통령 측근들이 신라젠 주가 조작 범죄에 연루된 정황이 밝혀지자 물타기를 하려고 MBC가 가짜뉴스까지 보도한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라젠 전 대주주인 이철씨는 7000억원대 불법 투자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600억원대의 불법 투자 유치 혐의로 추가 기소돼 징역 14년 6월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최 전 의원은 지난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뇌물 1억 원을 받은 혐의로 징역 5년을 받고 수감 중이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