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시민의 힘으로 '코로나19 이후' 대비…서울시민회의 공개모집

한층 강화된 정책참여기구…시민패널 3000명 모집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2020-04-02 11:15 송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광주시 5·18 민주화운동 제40주년 기념행사 공동주최 우호교류 협약식(MOU)'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3.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시가 새로운 시민 정책참여기구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이후를 대비한 정책 마련에 나선다.

서울시는 30일까지 시민 거버넌스 '서울시민회의'에 참여할 시민을 공개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민회의는 시민의 정책참여를 한층 강화한 공론장이다. 기존 의견 제시 위주의 참여를 넘어 시민이 정책 제안, 숙의, 결정 과정을 주도하는 기구다.

한 해 가장 화두가 된 이슈에 대해 온·오프라인 숙의‧토론을 거쳐 분야별 세부 정책을 도출한다. 시민패널 3000명과 분야별 전문가, 시 공무원이 참여한다.

첫 의제는 '코로나 이후 새로운 서울'이다. 코로나19 이후 사회를 대비하기 위해 집단지성을 활용한다는 취지다. 

큰 틀에서 △코로나 등 각종 감염병 및 사회재난을 극복하는 시민 역할 △우리사회 회복력 강화를 위한 사회적 면역력 증대 방안 △시민 행동규범과 행정의 역할 등을 논의한다.

시정에 관심 있는 서울시민이라면 나이·성별·연령 제한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개방성과 대표성 확보를 위해 성별, 연령, 거주지역을 고려해 무작위로 추첨해 선발한다.

참여 희망자는 '민주주의 서울'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아직 코로나19 사태가 끝나지 않았지만 이후의 사회를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며 "시민이 제안, 숙의, 결정 과정을 주도해 서울형 민주주의를 구현하는 서울시민회의를 통해 행정이 미처 찾아내지 못한 일상의 문제 해법을 시민 집단지성으로 찾아나가겠다"고 밝혔다.


hone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