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경란, '썸남' 노정진과 첫 여행서 "라면 먹을래요?"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4-01 09:52 송고 | 2020-04-01 09:53 최종수정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 뉴스1
'우다사2' 김경란이 색소포니스트 노정진과 첫 여행을 떠났다.

1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에서는 김경란이 '썸남' 노정진과 첫 번째 여행지로 오이도를 선택해, 갯벌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진다.

김경란은 그동안 '우다사'를 통해 "움츠러든 삶을 살아왔다"며 "이제는 막 살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이에 '우다사 시스터즈'로부터 '김프리'라는 애칭을 얻었고, 최근 녹화에서 김경란은 '김프리'답게 과감히 '썸남' 노정진과 생애 처음으로 갯벌 데이트를 계획했다.

이 모습을 VCR로 지켜본 신동엽은 "예전엔 남자들이 뱃길 끊기는 시간까지 섬에 있곤 했다"라며 의미심장하게 웃는다. '우다사 시스터즈' 박은혜 역시 "우리 경란이는 다 계획이 있구나"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김경란은 갯벌에서 '바지락 캐기 체험'을 하자고 제안하고, 이후 신나게 조개를 캐다가 갯벌에 빠져 허우적댔다. 이에 노정진은 김경란의 손을 잡아주고 둘은 자연스럽게 손을 잡고 다녀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스킨십이 난무한 '갯벌 데이트'로 한층 가까워진 두 사람은 민박집으로 돌아와, 온돌방 이불 위에 나란히 앉았다. 살짝 어색해진 분위기에 김경란은 "간단하게 라면 먹을래요?"라고 말해, 노정진은 물론 '우다사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우다사 남사친'으로 특별 출연한 권오중은 "아마 가장 좋아하는 라면이 '네가 내꺼라면'일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박은혜도 "방에 이불이 하나밖에 없던데 어떻게 되는 거냐"면서 예리한 질문을 던졌다. 김경란의 치명적인 '라면 멘트'에 노정진 씨는 "경란 씨가 좋다고 하면 다 좋아요. 저는 오늘 결제만 할게요"라고 말해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는 전언이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