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정준일, 코로나19 여파에 소극장 콘서트 결국 취소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4-01 08:24 송고
엠와이뮤직 © 뉴스1
가수 정준일의 소극장 콘서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소속사 엠와이뮤직은 지난달 31일 공식 팬카페 및 멜론티켓을 통해 "정준일의 2020 소극장 콘서트 '겨울'을 손꼽아 기다리셨던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드린다. 코로나19로 인해 밀폐된 공간에서 공연을 진행하는 건 무리라고 판단되어 남은 공연을 최종 취소하기로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초 지난 2월20일부터 3주간 총 12회 공연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던 '겨울'은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인해 첫 주 4회 공연만 진행되고, 남은 8회 공연은 4월 첫째 주 이후로 연기됐다.

그러나 정준일과 소속사 측은 학교 개학이 재차 연기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도 지속되면서 이대로 공연을 진행하기 무리라고 판단해 결국 공연을 취소했다. 대관료, 시스템 계약금, 물품 구입비 등으로 손해금액만 1억여 원이 발생했음에도 팬들의 건강을 우선 생각한 결정이었다.

소속사 측은 "확진자의 해외 유입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또 한 번 연기를 하여 혼란을 드리기보다 모두 건강하게 다음을 기약하는 게 좋을 것 같다. 공연 연기와 취소로 불편을 겪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오랫동안 저희가 준비한 공연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에 불편을 드렸다. 하루빨리 상황이 마무리되어 밝은 모습으로 만나 뵙기를 기대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예매된 티켓은 전액 환불 조치될 예정이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