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정부 비판→SNS 설전' 장미인애 "대한민국서 배우 활동 않겠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3-31 07:49 송고
배우 장미인애 © News1 권현진 기자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해 반대 의견을 보였던 배우 장미인애가 돌연 국내에서 배우 활동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장미인애는 지난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만하기로 했다. 네가 싫어서가 아니라 내가 안쓰러워서. 그만, 못말'이라는 문구가 적힌 이미지를 올리며 "그만하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전 세계가 아픔과 재난, 재앙이 닥쳐 같은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왜 이제 와서 국민이 어려움에 빠져 삶이 어려운데, 국민이 낸 세금으로 이제 와서 지원금을 준다는 발표와 그 한 번으로 삶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았고, 그 이후 국민의 세금은 올라갈 것이며 모든 게 막히고 살아갈 수 없다는 생각으로 올린 글"이라며 "이렇게 대한민국인 내 나라가 총선을 앞두고 이런 모습이 사실 이해가 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더는 저는 제 갈길을 갈 것이며 정치적 발언이 민감하다고 제가 말하고자 함이 이렇게 변질될 수 있고 공격을 받을 수 있구나. 다시 한번 질린다. 정말"이라고 적었다.

또한 그는 "기부도 작은 마음이지만 했다. 저에 대해 모르는 분들께서 같은 질문을 기부는 했냐, 정부 탓을 하냐. 저는 작은 마음으로 제가 할 수 있는 한도에 기부를 했다"며 "대한민국의 국민으로 저 또한 고생하는 분들을 걱정한 제가 바보 같이 느껴진다. 더는 대한민국에서 배우로 활동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장미인애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장미인애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 정책을 비판한 첫 번째 게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