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부럽지' 김유진PD, 이원일 요리하는 모습에 반했다…"너무 좋아"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3-31 00:00 송고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캡처 © 뉴스1
'부럽지' 김유진 PD가 연인 이원일 셰프에게 또 한번 반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부럽지')에서 이원일, 김유진 커플은 신혼집에 들어갔다. 이원일은 그녀만을 위한 요리를 시작했다.

김유진 PD는 이원일이 요리하는 모습을 바라보며 "너무 좋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내가 오빠 요리하는 거 보는 걸 되게 좋아하는 것 같다. 오빠 필드니까 오빠가 자신감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이원일이 칼질 하는 모습에는 "나 이런 거 너무 좋아. 멋있어"라며 애교를 부렸다. 이어 "요리할 때 팔뚝을 보고 반했는데"라며 과거를 회상하는가 하면, 계속해서 "너무 멋있어. 대박"이라고 극찬해 부러움을 샀다.

이원일은 표고버섯죽, 조개 홍합찜 등을 완성했다. 김유진 PD는 요리를 맛본 뒤 "정말 맛있다. 진짜 매일매일 이랬으면 좋겠다"며 행복해 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