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헬조선→왜 나한테 난리?" 장미인애, 긴급재난지원금 비판에 SNS 설전까지(종합)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3-30 17:26 송고
배우 장미인애 © News1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을 비판한 장미인애가 자신에 반대 의사를 보이는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였다.

장미인애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부가 4인 가족에 100만원을 긴급 지원할 것이란 기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라는 글을 게시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100만 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뉴스보면 화가 치민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장미인애는 이후 이러한 의견에 대한 비판 댓글이 달리자 "나도 자유발언권 #헬조선"이라며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면서 장미인애는 "내 삶이니까. 내 인생은 내가 알아서 지금이 IMF보다도 더 힘들어도 그때보다 더 지금 더 뭐든 해서라도 살아서 버티고 이기고 살거다"라고 덧붙였다.

장미인애의 발언이 널리 알려지며, 그의 SNS는 해당 정책에 대한 의견을 쏟아내는 네티즌들이 모였다. 이들은 장미인애의 글에 조목조목 반박하는가 하면, 개인 SNS에 올린 의견일 뿐인데 지나친 비난이 이해 안 된다는 의견도 존재했다.

다소 날 선 댓글과 비난도 존재했으며, 장미인애도 거침없이 대응하고 있다. '소신이 아니라 무식'이라는 댓글에는 '마찬가지'라고 했고, '그냥 좋은 나라 가서 살아라'라는 댓글에는 '나는 여기서 아주 잘 살 거야. 너나 가'라고 했다. 또 '너는 네 삶을 살아. 정부 어쩌고 하지 말고'라는 댓글에는 '여긴 내 공간이고 너도 네 삶을 살아'라고 했다.

한 네티즌이 '4인가구만 지급받는 것이 아니고 우리나라만 이런 정책을 하는 것도 아니다'라는 댓글을 달자 '누가 받지 말래요? 받으세요. 여기서 시비걸지 말고. 받은 분들은 받으면 돼요. 그래서 우리나라 좋아지면 좋은 거지. 왜 나한테난리야. 선거 앞두고 쇼하는 것 같아서 뉴스보고 화가 나네요'라고 썼다. 이어 '누가 받지 말래요? 그런데 뭐가 제대로인지 알고 받아요. 결국 국민의, 우리 모두의 세금이라는 거야'라고 재반박하기도 했다.

장미인애가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이자 한 네티즌은 '자기 계정에서 자기 생각 이야기했다고 욕 먹어야 하는 이유가 뭐냐'고 장미인애를 옹호했다. 장미인애는 '만만한가 보죠'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 '그럼 더 나은 대책을 말해보라'는 댓글에는 '내가 대통령이냐. 내것에 내가 글 쓰는데 말들이 많아. 그럼 지금 정치하지 내가 왜 정치에 휘말리는 딴따라야(딴따라겠냐)'라고 쓰기도 했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서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정부는 지자체와 협력해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 하위 70% 가구에 4인가구 기준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을 발표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