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코로나發 교육공백 막아라"…IPTV서 'EBS 2주 라이브 특강' 본다(종합)

30일부터 BTV·올레TV·U+TV서 온라인 생방송
초등 3학년부터 고등 3학년까지 10개학년 대상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0-03-29 16:04 송고
(SK브로드밴드 제공) ©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교육 공백을 막기 위해 마련된 'EBS 2주 라이브 특강'을 IPTV에서도 시청할 수 있게 됐다.

SK브로드밴드, KT, LG 유플러스는 한국교육방송공사(EBS),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의 협의를 통해 30일부터 자사 IPTV 서비스인 B tv, 올레TV, U+TV로 'EBS 2주 라이브 특강'을 실시간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EBS 2주 라이브 특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초중고교의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학생들의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23일부터 시작해 내달 3일까지 제공되는 온라인 교육방송이다.

IPTV에서는 EBS플러스2 채널에서만 제공되는 초등 1,2학년 방송을 제외한 초등 3학년부터 고등 3학년까지의 10개 학년 방송이 편성된다.

채널번호는 B tv 751~760번, 올레 TV 301~310번, U+TV 961~970번이다. 강의 자료로 활용되는 EBS교재는 EBS 초중고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앞서 SK브로드밴드는 EBS 2주 라이브 특강이 시작되기에 앞서 원활하게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자사 IDC(Internet Data Center)의 EBS CDN 용량을 기존 300MB에서 1TB로 긴급 증설하기도 했다.

또 KT는 만3세~7세의 미취학 자녀를 둔 가구를 위한 '키즈랜드 TV 홈스쿨' 테마관을 운영하고 있다. KT는 당초 이달 말까지 운영할 계획이었지만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개원할 때까지 무기한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최진환 SK브로드밴드 사장은 "온라인으로 송출되던 'EBS 2주 라이브 특강'을 IPTV로도 제공하기 위해 EBS와 긴급히 협력해 방송 송출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교육 공백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도 "계속되는 개학 연기로 학습 공백에 불안감을 느끼고 있을 학부모와 학생들을 위해 올레 tv 플랫폼을 무상 지원한다"면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국민 생활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KT가 보유한 미디어 자산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전했다.

김명중 EBS 사장은 "EBS는 코로나19로 인한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EBS 2주 라이브 특강'을 편성한 것에 이어, 국내외 주요 포털과 IPTV와 협력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의 학습 결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starburyn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