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컷] '하바마' 김태희vs양경원, 날 선 눈맞춤…팽팽 긴장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3-29 14:59 송고
tvN © 뉴스1
'하이바이,마마!' 김태희가 퇴마사 양경원과 마주했다.

29일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극본 권혜주/연출 유제원/이하 '하바마') 측은 12회 방송을 앞두고 차유리(김태희 분)와 미동댁(윤사봉 분), 그리고 퇴마사(양경원 분)의 긴장감 팽팽한 대치 현장을 포착해 궁금증을 높였다.

가족들 곁에서 딸, 그리고 언니의 자리를 찾아가고 있는 차유리는 오민정(고보결 분)의 자리만큼은 욕심낼 수 없었다. 살고 싶다는 진심을 내비친 차유리가 다시 오지 않을 소중한 사람들과의 시간 속에서 심경의 변화를 일으키고 있지만, 조강화(이규형 분)의 아내이자 조서우(서우진 분)의 엄마 자리를 찾기란 결코 쉽지 않다. 차유리의 환생 미션 향방이 여전히 오리무중인 가운데, 조강화는 조서우가 차유리의 존재를 알고 있자 충격을 받았고, 그의 지난 5년을 의심하게 됐다. 차유리가 떠난 뒤 자신에게 남겨진 '또 다른 몫'의 시간을 잘 살아내고자 했던 조강화가 차유리의 비밀을 알게 된 후에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처음부터 살리지 말았어야지 줬다 뺏는 게 어디 있냐"는 고현정의 말처럼 차유리가 또다시 죽음을 맞게 될지, 빈자리가 아닌 제자리를 찾아야 하는 차유리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이목이 쏠린다.

예측 불가한 환생미션의 향방에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 속 퇴마사와 마주하게 된 차유리의 모습이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감정을 읽을 수 없는 퇴마사와 날 선 눈빛의 차유리.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흥미진진하다. 이어진 사진 속 놀란 차유리의 곁에서 그를 보호하려는 미동댁의 모습도 포착됐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네 딸 데리러 왔어"라는 퇴마사의 등장은 얼마 남지 않은 차유리의 환생 라이프에 파란을 예고했다. 미련 없이 이승을 떠나고자 했던 차유리의 마음이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딸을 데리러 왔다는 퇴마사의 등장은 그의 환생 미션에 촉매가 될지, 독이 될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날 방송되는 12회에서 차유리와 조강화에게 거센 감정의 폭풍우가 찾아온다. 예상치 못한 퇴마사와 등장이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가족들을 향한 차유리의 마음이 그의 환생 라이프에 결정적 변화를 가져올 전망. '하바마' 제작진은 "차유리가 환생 미션을 수행하지 않았던 이유가 드러난다. 자신에게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얼마 남지 않은 환생 미션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게 될지 그의 선택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하바마' 12회는 29일 밤 9시 방송된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