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 향한 불같은 의심→충격적 '반전'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0-03-28 05:30 송고
JTBC '부부의 세계' © 뉴스1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박해준의 불륜을 의심했고, 소름 돋는 반전이 펼쳐졌다.

지난 27일 오후 처음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연출 모완일)에서는 남부럽지 않게 행복한 모습의 부부, 지선우(김희애 분), 이태오(박해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지선우는 이태오가 둘러준 목도리에서 오렌지빛 머리카락을 발견하고 이태오에게 다른 여자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의심했다. 이어 지선우는 우연히 이태오의 조감독으로 일했던 장미연(조아라 분)을 만났다. 장미연은 이태오의 비서로 1년을 일하고 있으며 지금은 이혼해 홀로 딸 윤노을(신수연 분)을 키우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7시로 알고 있던 이태오의 퇴근 시간이 5시라는 사실을 알려 지선우를 혼돈에 빠뜨렸다. 모두 몰랐던 사실이었던 것.

오렌지빛 머리카락에 집중하던 지선우는 장미연뿐만 아니라 절친한 고예림(박선영 분) 역시 같은 머리색을 하고 있음을 알게 됐다. 이어 고예림이 사용하는 립밤이 이태오가 출장을 다녀온 뒤 선물한 립밤과 같은 제품인 걸 알고 또 한 번 눈빛이 흔들렸다. 고예림은 자신의 머리색에 대해 묻는 지선우에게 엄효정(김선경 분)을 따라한 것이라며 유행이라고 웃어 넘겼다.

이에 지선우는 이태오의 휴대폰을 뒤지며 의심을 지우지 못했다. 지선우는 자신이 이태오를 의심하고 있다는 사실을 설명숙(채국희 분)에게 털어놓았고, 이에 설명숙은 신경과민 같다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러나 지선우의 의심은 사그라들지 않았고, 결국 이태오의 뒤를 밟았다.

이태오가 향한 곳은 어머니 배정심(정재순 분)이 있는 요양병원이었고, 지선우는 이태오에게 자신이 의심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실토하며 둘 사이는 일단락 되는 듯했다. 그러나 지선우는 이후 요양병원 간호사들을 통해 이태오가 자신에게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결국 지선우는 자신의 환자 민현서(심은우 분)에게 신경안정제 처방전을 건네는 대신 이태오의 미행을 부탁했고, 이로 인해 모든 진실을 알게 됐다.

지선우의 또 다른 휴대폰을 발견했고, 휴대폰 화면에는 지선우가 잘 보이려 애썼던 지역 유지 부부 여병규(이경영 분), 엄효정의 딸 여다경(한소희 분)이 자리하고 있었다 . 그뿐만 아니라 휴대폰 속 함께 여행을 간 단체 사진 속에는 이태오, 여다경과 함께 고예림(박선영 분)·손제혁(김영민 분) 부부, 장미연 커플이 환하게 웃으며 함께 하고 있었다. 모두 지선우를 속였던 것.

더불어 지선우가 모든 걸 털어놨던 설명숙 역시 이태오에게 지선우의 행동들을 보고하는 문자들이 공개돼 지선우와 시청자 모두를 충격에 빠뜨리는 반전을 선사해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JTBC '부부의 세계'는 BBC '닥터 포스터'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금, 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