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강남구 "제주도 손배소에 모녀 패닉…자가격리 경각심 부족"(종합)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이진호 기자 | 2020-03-27 17:20 송고
유럽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 전원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작한 22일 오후 유럽발 입국자들이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해 검사를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27일 제주도가 제주를 여행한 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미국 유학생과 그 어머니에게 1억원 이상의 손해배상소송을 검토중인 것과 관련, "제주도의 손배소 제기 방침이 알려지면서 치료에 전념해야 할 이들 모녀가 사실상 정신적 패닉 상태에 빠져 있다"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이날 오후 강남구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제주도의 고충이나 도민들이 입은 피해에 대해서는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지만 이들 모녀도 코로나19 발생의 선의의 피해자"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들 모녀가 스스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면 바람직하지 않았느냐는 아쉬움은 있다"며 "그러나 현재 비난이나 제주도의 손배소 제기 등은 이들 모녀가 겪은 상황이나 제주의 상황에서 볼 때 오해나 이해 부족에서 따른 것 아니냐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정 구청장은 "실제 유럽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 절차가 진행된 게 지난 22일부터"라며 "강남구에서 최초로 미국 유학생 확진자가 나온 게 23일이다. 강남구에서는 24일부터 재난문자를 통해 관내 미국 유학생들에게 스스로 14일간 자가격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과정에서 보면 모녀는 지난 15일 입국해 20일부터 제주도 여행에 올랐기 때문에 그 때 당시에는 자가격리에 대한 충분한 이해나 경각심이 없지 않았나 판단한다"며 "미국 유학생 확진자를 역학조사 해보면 실제로 많은 젊은 유학생들이 코로나19의 전염병에 대해 크게 경각심이나 위험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구청장은 "이들 모녀도 코로나19에 대한 위험성이나 심각성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해 이런 상황이 일어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유학생이나 해외 유학생이 가장 많은 지역이 강남구를 비롯한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3구"라며 "강남구도 미국 유학생 상당수가 들어올 것으로 생각한다. 추측으로는 14일간 자가격리하면 가장 많을 때는 2000명에 이르지 않을까 보고, 이 규모에 맞도록 내부 직원 1000명 가까이 자가격리하고 모니터 요원을 뽑아 사전 교육을 시키고 대비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원희룡 제주지사는 27일 "제주도민이 코로나19 유입 방지를 위해 노력해왔으나 이들 때문에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며 강남구 확진자인 미국인 유학생(여성·19세)과 어머니에 대해 1억원 이상 금액의 민사상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방침을 밝혔다.




pjy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