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조주빈 "주진모 '카톡 유출' 내가 했다 …내용 더러워 정준영급" 주장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3-27 10:31 송고 | 2020-03-27 10:56 최종수정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운영진들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열린 'n번방 사건 관련자 강력처벌 촉구시위 및 기자회견'에서 텔레그램 n번방 박사(조주빈), 와치맨, 갓갓 등 관련 성 착취 방 운영자, 가담자, 구매자 전원에 대한 강력한 처벌, 이와 같은 신종 디지털 성범죄 법률 제정 및 2차 가해 처벌 법률 제정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0.3.2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비롯해 수많은 여성의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있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의 얼굴이 25일 공개됐다.

그의 혐의들은 양파를 까듯 계속 나오고 있고, 국민적 공분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이 와중에 또 하나의 색다른 주장이 나와서 눈길을 끌고 있다.

미성년자들을 포함한 여성을 상대로 성착취 영상을 제작·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사' 조주빈이 배우 주진모의 사생활 유출 사건을 자신이 벌인 행각이라고 주장했다.

27일 한 언론매체에 따르면 조주빈은 지난 1월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주진모, 박사(내가)가 깐 거 모르는 거냐"고 언급했다.

또한 "장 모 씨랑 황 모 씨 문자랑 사진들 내가 받았다"라며 "주진모는 카톡이 더럽다. 약한 정준영급"이라고도 언급했다.

조주빈은 주씨가 쓰는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동일한 점을 이용해 내용을 파악했고 이를 이용해서 협박을 했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자신이 문자 내용을 유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진모의 계정을 해킹한 것이 아닌 로그인 접속으로 (관련 정보를) 얻었다"고 말하며 "주진모가 먼저 협박받고 있다며 돈을 주지 않고 언플(언론 플레이)을 하길래 문자 자료를 깠다"라고 말했다.

앞서 조주빈은 25일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포토라인에 선채 마스크 없이 얼굴을 드러낸뒤, 미리 준비한 듯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기자 등에게 사죄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조씨가 배우 주진모씨의 카톡 유출을 자신이 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 "조씨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khj8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