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밥블레스유2' 강소라, 전통 카페→남도 음식점 '맛집 공개'(ft.번호 교환)(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3-26 20:51 송고 | 2020-03-26 20:54 최종수정
올리브 '밥블레스유2' 캡처 © 뉴스1
'밥블레스유2' 인생 언니로 배우 강소라가 출격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올리브 예능 프로그램 '밥블레스유2'에서 송은이, 김숙, 박나래, 장도연은 강소라를 만나기 위해 서울 청담동을 찾았다.

강소라는 자신의 단골 가게를 공개했다. 건강한 음식들로 가득한 전통 카페부터 보기만 해도 침샘을 자극하는 남도 음식점까지 선보였다.

인생 언니의 전통 카페 추천 메뉴는 팥죽, 인절미, 쌍화차, 강정, 주악, 약과 등이었다. 멤버들은 달지 않고 깊은 맛에 흡족해 했다. 이때 강소라가 등장했다. "오늘 번호 얻기 위해 출연했다"며 남다른 팬심을 드러낸 그는 멤버들을 보자마자 웃음보가 터지며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강소라는 "맛집 다니는 거 좋아하냐"라는 질문에 "그렇다. 리스트도 있다"라더니 "번호 주시면 공유하겠다. 아무한테나 안 준다"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친한 사람들과 함께 가는 맛집이 있냐"라는 물음에 강소라는 남도 음식점을 꼽았다. 이에 박나래는 "잘못 데려가면 욕 먹을 수도 있어~"라며 사투리를 썼다. 강소라는 "해산물이 목포에서 온다"고 알렸다. '목포의 딸' 박나래는 갑자기 거만한 포즈를 취했고, 강소라는 "나 지금 약간 최민식 선배님이 보이는 것 같아"라고 해 웃음을 샀다.

강소라는 이 음식점에 대해 "제철 해산물이 좋다. 최근에 대구탕을 먹었는데 미역이 같이 나왔다. 묵은지는 씻어서 참기름 살짝 주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있다"고 말하며 멤버들을 이끌었다.

강소라와 멤버들은 대구 맑은탕, 갈치조림, 기절낙지, 흑산도 홍어 삼합 등을 주문했다. 강소라는 "오늘 고무줄 바지 입고 왔다"고 털어놔 폭소를 안겼다.

이후에는 멤버들과 함께 음식들을 폭풍 흡입했다. 박나래는 갈치조림을 먹고 "아주 양념을 잘하는 집이네"라며 감탄했다. 대구탕 국물 한입에는 모두가 "우와. 왜 이걸 먹자고 했는지 알겠다"며 놀라워하기도 했다.
올리브 '밥블레스유2' 캡처 © 뉴스1
흡족하게 식사를 마친 멤버들은 강소라에게 전화 번호를 알려줬다. 계속해서 번호 교환으로 강소라를 놀렸던 멤버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번호를 주고 난 뒤에도 김숙은 "번호를 알아야 전화를 안 받는 거야"라고 농담을 던져 큰 웃음을 선사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