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인터뷰]② "고생 많았던 9년, 장하다" '미스터트롯' 김수찬이 버틴 이유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03-28 05:40 송고
김수찬/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TV조선(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휘어잡은 '끼쟁이' 가수 김수찬(26)이 대중들에게 다시 한번 눈도장을 찍었다. 신동부로 출격한 그는 '나야 나' '나팔바지+아모르파티' '첫 정' '울면서 후회하네' 등의 무대를 통해 노래 실력은 물론, 각종 댄스 퍼포먼스와 마술까지 선사하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유의 유쾌한 성격도 분위기를 살리는데 한몫했다.

김수찬은 고등학교 1학년 때 KBS1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남다른 무대 매너로 일찌감치 끼를 방출했다. 이후 2012년 첫 싱글 앨범 '오디션'으로 정식 데뷔했고, 총 네 장의 싱글과 두 장의 정규 등을 발표하며 꾸준한 가수 활동을 이어왔다. 특히 2014년 JTBC '히든싱어'에서 남진 모창능력자로 출연해 '리틀 남진'으로 주목받았다.

'미스터트롯'에서 준결승전까지 진출, 결승을 눈앞에 두고 강력한 1위 후보였던 임영웅을 택하고 안타깝게 탈락한 김수찬은 최근 뉴스1과 만나 경연을 마무리한 소회와 데뷔 9년 차에 새로운 시작을 맞이한 소감을 밝혔다. 인터뷰 내내 '끼쟁이'라는 별명답게 넘치는 에너지를 선사, 진정 '프린수찬'(프린스+수찬)의 면모를 엿볼 수 있었다.
김수찬/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N인터뷰】①에 이어>

-'미스터트롯' 무대 중 만족스럽거나 혹은 아쉬웠던 부분이 있었나요.

▶만족스러운 건 없어요. 가수로서 만족한다는 건 없어요. 만족한다는 건 스스로 유감스러울 것 같아요. 그래도 이만하면 최선을 다했다 정도 생각했어요. 다 보여준 것 같아요. 아쉬운 건 많지만요. '나야 나'로 칭찬받고 다시 한번 극찬받은 게 '나팔바지' 무대여서 기억에 남아요. 편곡자가 김준형인데 제 친구예요. 같이 고생하면서 무대 만들었죠. 멜로디 라인을 어떻게 살릴지 고민하면서 최대한 아이디어를 살려서 '나팔바지+아모르파티'가 탄생했어요. 친구에게 고마워요.

-팬사랑으로도 유명한데요. 방송에서 '요즘 팬들과 연애하는 기분'이라고도 말했더라고요.

▶팬들과 소통을 열심히 해요. 팬카페엔 매일 들어가고 있어요. 저에게 써주시는 편지들을 다 보고 있어요. 닉네임도 다 너무 기발해요. 팬분들도 제 성격과 비슷한 것 같아요. 그래서 저도 팬들에 편지를 진짜 길게 써요. 최대한 마음을 담아서 쓰고 있어요. 팬분들도 제 사랑을 알아주시는 것 같아요. 정말 제가 다 보고 있습니다. 프린세스님들. (웃음)

-힘든 일정을 마무리했는데, 건강 관리는 잘하고 있나요.

▶사실 제가 목디스크가 심해요. 21살에 교통사고가 났었는데 재작년에 또 났어요. 그래서 얼굴이 잘 부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어요. 옛날 사진들 보면 부어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그래도 최근에 계속 도수치료를 꾸준히 받고 있어서 괜찮아요. 항상 신경 쓰면서 건강을 챙기려고 하고 있어요.
김수찬/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데뷔 9년 차인데, 가수 생활을 되돌아보면 어떤가요.

▶'장하다 김수찬. 고생했다'라고 말해주고 싶어요. 다른 분들이 제가 고생하고 힘들었던 걸 알아주시는 것도 감사하지만, 무엇보다도 제 자신이 이걸 아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그렇기 때문에 예전에 고생했던 걸 굳이 다시 언급하고 싶지 않아요. 그냥 '기특하다. 장하다' 이런 얘기를 집에서 해요. 하루 일과 마치고 집에 들어오면서 '오늘도 고생했다' 말하곤 하죠. 힘들어도 옛날 생각하면 또 참을 수 있고 감사해요. 최근에 밤새 예능 녹화하고 집에도 못 가고 KBS1 '아침마당'에 나갔어요. 밤 새고 간 티가 안 나지 않았나요? 프로의 모습으로 노력했어요. 하하. 이렇게 움직여도 할동하는 게 기분 좋아요.

-'프린수찬' '리틀남진' '아이돌남진' 등 별명 부자인데, 더 듣고 싶은 수식어가 있다면요.

▶전 '프린수찬'(프린스+수찬)이 제일 좋아요. '리틀 남진'은 '미스터트롯' 통해서 조금 탈피한 것 같고요. '끼수찬' '역시수찬' 이런 것도 듣고 싶어요. '잔망수찬' '잔망쟁이' '끼쟁이' '끼돌이' '예능보너스피' 어떤가요. 다 듣고 싶어요. 하하. 최근에 예능 나가서 엄청나게 활약하고 왔거든요.
김수찬/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올해 활동 계획은 어떤가요.

▶신곡을 준비하고 있어요. 대단한 작곡가분들이 곡을 보내주셔서 준비하면서 발표할 타이밍을 보고 있어요. '미스터트롯' 전국 투어 콘서트를 다 소화하고 난 뒤에는 제 단독 콘서트도 해보고 싶어요. 괜찮은 장소에서 팬분들에게 멋진 무대를 보여주고 싶어요. 좋은 선물이 됐으면 해요. 그러려면 팬을 더 많이 만들어야 할 것 같아요. 하하. 열심히 해야죠. 방송에서 또 제 모습을 많이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아요. MBC '나 혼자 산다'도 나가고 싶어요. 아이템 많아요.(웃음)

-어떤 가수가 되고 싶나요.

▶오래오래 사랑받는 가수가 되고 싶어요. 한결같이 사랑받으면서, 다재다능한 가수가 되고 싶어요. 행복을 주는 가수가 되어야 한단 생각을 늘 해요.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