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이경, 극단선택 시민 구했다 "위험해 보여 바로 뛰어나갔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3-26 15:23 송고 | 2020-03-26 16:22 최종수정
배우 이이경(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배우 이이경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시민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이경의 소속사 관계자는 26일 뉴스1에 이이경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시민을 구해 경찰에 인계했다는 보도에 대해 "본인 확인 결과 그런 일이 있었다고 한다. 바로 앞에서 벌어진 일이라서 위험해 보여서 많은 생각을 하지 않고 바로 뛰어나갔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이이경이 지난 18일에서 19일로 넘어가는 새벽, 한남대교 위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시민을 구했다고 보도했다. 이 시민은 달리는 화물 수송 차량에 몸을 던져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했었으며 다행히 트럭이 멈춘 상황에서도 계속해 다른 차량에 뛰어들기 위해 차도에 들어섰다는 전언.

이 매체에 이 사실을 알린 제보자는 화물 수송 차량 뒤쪽에서 차량을 운전하던 이이경이 내려 현장에서 만취한 시민을 붙잡기 위해 애를 썼고, 그 결과 해당 시민을 안전하게 인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이경은 지난해 11월 경찰청이 개최한 '62주년 112의 날' 기념식에서 112 홍보대사에 위촉된 바 있다. 당시 그는 "저에게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를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아름답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저 또한 적극 일조하겠다"라고 홍보대사로 위촉된 소감을 밝힌 바 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