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민현주 "통합당 최고위, 민경욱 공천은 '조폭적 발상'"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2020-03-26 13:24 송고
민현주 전 의원의 페이스북 캡처.© 뉴스1


미래통합당 공천번복으로 인천 연수을 공천에서 고배를 마신 민현주 전 의원이 당 최고위를 향해 ‘조폭적 발상’이라며 공격하고 나섰다.

민 전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고위가 최종적으로 민경욱 의원을 공천한 것과 관련해 “어떤 잘못을 했던 내 편은 챙기겠다는 조폭적 발상에 불과하다”며 비난했다.

또한 “통합당의 이번 공천은 보수정당 사상 최악”이라고 깎아 내렸다.

민 전 의원은 당초 연수을에 단수추천 됐다가 통합당의 번복으로 하루아침에 경선에 내 몰렸다.

민 전 의원은 민 의원과의 경선에서 패했지만 ‘민 의원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인천시선관위에 이의제기 했고, 선관위가 이를 받아들인데 이어 당 공관위가 민 의원을 컷오프 시켜 다시 살아나는 듯 했다.

그러나 당 최고위는 공관위의 ‘민 의원 컷오프’를 없던 일로 뒤집었고 민 전 의원은 최종 낙천했다.

민 전 의원은 이같은 일련의 과정에서 최고위가 초법적 결정을 했다고 주장했다.

민 전 의원은 “통합당의 당헌·당규는 공관위에 공천 권한이 있고, 최고위는 공관위 결정에 대해 의결하거나 재의 요구만을 할 수 있게 돼 있다”며 “그런데 최고위는 아무런 법적 근거 없이 공관위 결정을 뒤집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정당이 일부 패권세력에 휘둘리지 않고 모든 국민에게 신뢰와 사랑을 받는 그날까지 당 내 모든 부조리와 맞서 싸우겠다”며 “보수정권 창출의 소중한 기회를 날려버린 최고위는 역사 앞에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inamju@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