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반려동물

반려동물은 친구일까? 자녀일까? 세대별 생각 물어보니

롯데멤버스 라임, 반려동물 양육 설문조사
밀레니얼 세대는 친구, 베이비붐 세대는 자녀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2020-03-26 11:52 송고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족의 모습. 사진 이미지투데이 © 뉴스1

반려동물은 친구일까? 자녀일까?

최근 롯데멤버스 리서치플랫폼 라임(Lime)이 급성장 중인 펫코노미(Pet+Economy) 시장 예측을 위해 반려동물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세대별로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롯데멤버스 라임에 따르면 세대별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비율은 밀레니얼 세대(1985~1996년생) 29.6%, X세대(1975~1984년생) 25.4%, 베이비붐 세대(1955~1964년생) 31.3%다.

반려동물에 대한 생각에는 세대별 차이가 있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반려동물을 친구(34%)로 생각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반면, 베이비붐 세대는 자녀(51.5%)로 생각하는 이들이 많았다. X세대 역시 친구(25%)보다는 자녀(38%)로 생각한다는 응답률이 높았다.

반려동물 사료와 간식 구매 채널 1위는 오픈마켓(각 41.7%, 40.5%)이 차지했다. 이어 사료는 동물병원(29.9%), 간식은 대형마트(29.6%) 응답률이 높았다. 세대별로 보면 밀레니얼 세대는 네이버쇼핑(사료 28%)이나 소셜커머스(간식 29.9%) 등 온라인 구매가 많은 반면, 베이비붐 세대는 동물병원(사료 34.5%), 대형마트(간식 40.2%) 등 오프라인 구매가 많았다.

장난감과 의류·잡화 구매 역시 오픈마켓(각 33.8%, 39.3%)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장난감은 대형마트(27.8%)와 소셜커머스(22.5%), 의류·잡화는 대형마트(28.2%)와 네이버쇼핑(22.3%)에서도 자주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이 이용해본 반려동물 서비스는 세대 구분 없이 미용(6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전용 카페(42%)를 이용해본 이들도 상당수였다. 앞으로 이용해보고 싶은 서비스로는 장례(33.5%), 보험(33%), 교정·훈련(31.5%)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정란숙 롯데멤버스 데이터애널리틱스부문장은 "올해는 서울시 반려견 등록 지원, 전용 놀이터 설치 등 지자체 지원이 늘면서 반려인구 증가 및 관련 시장 성장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반려인들이 많아진 만큼 유통업계에서도 고객의 마음을 읽는 상품과 서비스에 대한 고민이 더욱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19년 11월 한 달 간 전국 23~64세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0%포인트다. 롯데멤버스 리서치플랫폼 라임이 빅데이터와 스몰데이터를 연계 분석해 발간한 '2020 TREND PICK'에 수록됐다.

롯데멤버스 설문 결과 밀레니얼 세대는 반려동물을 친구로, 베이비붐 세대는 자녀로 생각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 뉴스1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news1-1004@news1.kr